봉사료 처리를 잘못하면 팁은 종업원이 받고 세금은 주인이 내야
봉사료 처리를 잘못하면 팁은 종업원이 받고 세금은 주인이 내야
  • 김대연
  • 승인 2012.09.18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사료 처리를 잘못하면 팁은 종업원이 받고 세금은 주인이 내야한다.

문)룸싸롱을 운영하고 있는 강주량씨는 관할 세무서로부터 세무조사를 받고 7천500만원의 세금을 추징당했다.

추징세액은 종업원에게 지급한 봉사료 1억원에 대한 부가가치세 900만원이 포함되어 있는데, 이는 실제로 종업원에게 지급한 것으로 강주량씨의 수입금액이 아님에도 영수증을 발행할 때 음식값과 봉사료를 구분해 표시하지 않았다고 해서 추징당한 것이다.

부가가치세를 내지 않기 위해서는 봉사료를 어떻게 처리해야 하나요? 답)유흥음식점 등을 운영하는 경우 봉사료(팁)를 받는 경우가 있는데, 손님이 종업원에게 직접 봉사료를 주면 사업자는 음식값만 매출로 신고하면 되므로 별다른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

그런데 음식값과 봉사료를 합한 전체금액에 대해 신용카드로 결제를 하거나, 전체금액에 대한 영수증을 요구하는 때가 있다.

이러한 경우 세무처리를 잘못하면, 종업원에게 지급한 봉사료에 대해서도 사업자가 부가가치세를 내야하는 경우가 생긴다.

종업원에게 지급한 봉사료에 대해서 세금을 내지 않으려면 다음과 같이 하여야 한다.

①세금계산서·영수증·신용카드매출전표 등을 발급할 때는 용역대가와 봉사료를 구분 기재하여 발급하여야 한다.

②구분 기재한 봉사료가 해당종업원에게 지급된 사실이 확인되어야 한다.

③구분 기재한 봉사료가 공급가액(간이과세자는 공급대가)의 20%를 초과하는 경우에는, 봉사료 지급액에 대해 5%의 소득세를 원천징수하고 봉사료지급대장을 작성하여야 한다.

④봉사료지급대장에는 봉사료를 받는 사람이 직접 받았다는 서명을 하여야 하며, 받는 사람 본인의 서명임을 확인할 수 있도록 봉사료를 받는 사람별로 주민등록증 또는 운전면허증 등 신분증을 복사하여 그 여백에 받는 사람이 자필로 성명, 주민등록번호, 주소 등을 기재하고 서명하여 5년간 보관하여야 한다.

귀찮다고 전체금액을 술값 등으로 처리했다가는 납부하지 않아도 될 부가가치세, 개별소비세, 소득세 등을 내게 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