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나눔 바이러스 확산"
"행복한 나눔 바이러스 확산"
  • 윤승갑
  • 승인 2012.10.15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익 사무총장 인터뷰
“전북내사랑꿈나무 활동이 지역과 호흡하며 땀방울로 퍼뜨리는 ‘행복한 나눔 바이러스’이길 바랍니다.
박병익사무총장
” (사)전북내사랑꿈나무 박병익 사무총장은 다문화가정이 완전한 한국인 가정이 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런 관심은 (사)전북내사랑꿈나무로부터 촉발시킬 수 있다는 자신감이다.

초대 김기원 이사장을 비롯, 2, 3대 임귀례 이사장, 4대 유복근 이사장과 500여명의 회원 모두 다문화가정이 가족의 소중함을 느끼고 한국인이라는 감정을 더욱 더 느낄 수 있도록 하는 ‘멘토’ 역할에 온 힘을 쏟겠다는 공통분모를 가슴에 담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에 박 사무총장은 “이주여성과 가족을 지원하고 모두 참여하는 다양한 사업을 통해 서로 이해하고 문화적 차이를 극복, 한국인이라는 감정을 더욱 크게 느끼는 이주여성과 자녀가 될 수 있도록 정성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박 사무총장은 “이러한 상황을 개선하고 더 환하게 지낼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전북내사랑꿈나무에서 좀 더 주위를 둘러보고 이들을 도울 수 있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윤승갑기자 pepeyo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