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복도 패션이다 스타일까지 챙기자
내복도 패션이다 스타일까지 챙기자
  • 김대연
  • 승인 2012.11.15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겨울 내복 트렌드

늦가을의 문턱에서 갑자기 찾아온 추위로 내복을 찾는 사람들이 부쩍 늘고 있다. 최근 ‘내복은 속에만 입는 것’ 이라는 개념이 사라진 만큼 겉옷으로도 손색없는 디자인의 내의 제품이 눈길을 끌고 있다.

옷맵시를 살려주는 피트되는 스타일부터 겉옷처럼 입을 수 있는 멀티형 제품은 물론 운동시 입기 편한 기능성 내복까지 올 겨울 내복 트렌드를 알아보자.  

◇‘발열’이 대세다

근 몇 년 동안 내복 시장 트렌드를 주도한 건 ‘발열내의’다. 발열내의는 몸을 움직일 때 나오는 열기나 수분을 흡수해 열에너지로 변환한 뒤 섬유의 공기층을 활용해 발생된 열이 밖으로 나가지 않게 하는 기능을 가진 소재로 만든 제품이다.

기존의 촌스러운 이미지의 내복과는 달리 얇고 세련된 디자인까지 갖춰 젊은층 사이에서도 인기를 끌며 속옷 업계의 겨울철 주력상품으로 자리 잡았다. 올해도 각 업체들은 디자인과 기능을 업그레이드한 발열내의 제품을 선보이며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화려한 스타일 강조한 패션내의

최근 속옷도 겉옷과 마찬가지로 자신의 개성을 표현하는 수단으로 활용되면서 디자인이 점차 화려해지고 다양해지고 있다. 이와 같은 경향은 겨울내의에도 나타나기 시작했다.

예전에는 단색이나 체크무늬 등 심플한 패턴이 주를 이뤘던 반면, 최근 출시되는 겨울내의는 기존에 볼 수 없었던 화려한 문양을 적용하거나 레드와 골드의 조합 등 색상 면에서도 한층 과감해 진 것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지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꽃무늬 패턴도 더욱 크고 화려해졌다. 기능성 내복의 경우 탈취·음이온 효과로 잘 알려진 숯과 은 등을 함유하고 있다. 또한 에코히트 제품은 따뜻한 열을 발산하는 신 소재 섬유로 극세사 원단을 사용하여 착용감이 탁월하다.

은나노 항균 제품은 미세한 은 입자가 원사내부에 고르게 분포되어 소재 자체가 반 영구적인 무독성, 항균력을 갖는 것이 특징이다.

◇남성 내복은 슬림화가 대세

남성 내복은 슬림화가 대세이다. 몸에 밀착되어 입은 티는 나지 않지만 활동하기는 편하다. 이러한 추세는 남성 정장의 슬림화 추세에 따른 영향으로 파악된다. 또한 폭이 넉넉하고 간혹 와이셔츠나 티셔츠보다 팔이 길어 소매 끝부분으로 보이던 내복 손목부분 등은 8부 또는 9부 스타일로 바뀌었다.

손목이나 발목까지 오는 9부의 길이가 아직은 이르다고 생각된다면, 좀 더 짧은 길이의 7부나 3부 길이의 내복을 준비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옷 밖으로 드러날까 늘 걱정되는 손목 조임과 발목 조임은 없어지고 몸에 잘 밀착되는 내복은 옷맵시를 흩뜨리지 않으면서도 한결 몸을 따뜻하게 해준다.

/김대연기자 eod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