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경기, 3/4분기에도 바닥세 지속”
“외식경기, 3/4분기에도 바닥세 지속”
  • 서병선
  • 승인 2012.12.03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위축-경쟁격화 등

외식 경기가 4/3분기에도 바닥세가 지속될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김재수)는 외식업의 경기현황과 향후 전망을 조사‧분석하여 지수화한 ‘2012년 3분기 한국외식업경기지수(KRBI : Korea Restaurant Business Index)’를 발표했다.

외식업경기지수는 71.22로 나타나 외식경기의 침체는 여전히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수요 측면에서의 경기 침체 지속과 공급 측면에서 사업체간 경쟁격화가 주원인으로 해석된다.

거시적 차원에서 경기침체의 지속에 기인한 외식소비 위축과 외식산업으로의 자영업자 신규진입 확대 등을 들 수 있으며, 미시적 차원에서는 구인난에 따른 인건비 상승과 여전히 높은 식재료 원가 부담 등을 들 수 있다.

3/4분기 업소 규모별로 살펴본 성과를 보면 소형의 경우가 중대형에 비해 가장 낮은 경기지수를 나타났다.

이는 소형식당의 경우 규모의 경제 달성이 불가능하고 생계형 외식자영업자 진출이 많아지면서 소형규모 외식시장에서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러한 현상은 조사가 실시된 2011년 3/4분기 이후 지속되고 있다. 업종별로 볼 때, 모든 업종에서 전년 동기 대비 외식업 경기가 악화되었다.

세부 업종별로는 일반유흥주점업(53.85), 기타주점업(67.69), 중국음식점업(68.49), 치킨전문점업(69.18) 순으로 전년 대비 매출 감소가 뚜렷했다.

다른 업종에 비해 상대적으로 매출 감소가 적었던 업종은 제과점업(76.92), 피자·햄버거·샌드위치 및 유사 음식점업(76.67), 일반 한식전문점업(74.58) 등이었다.

aT 관계자는 “현재 외식사업체를 운영하는 기업과 소규모 경영주, 신규 창업에 관심 있는 예비 외식사업자들이 외식 경기를 파악하는 기초자료로 활용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외식업경기지수 조사‧발표를 통해 국내 외식산업 발전에 일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병선기자 sb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