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듀! 2012… 설렌다, 계사년
아듀! 2012… 설렌다, 계사년
  • 이상근 기자
  • 승인 2012.12.27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 솔섬 낙조 황홀경에 푹 바닷길 열리면 또다른 장관
▲ 김제 지평선

어느새  60년 만에 돌아온 흑룡의 해가 저물어가고 있다. 새해 아침 담아두었던 희망찬 포부들이 아쉬움에 밀려나는 12월이면 으레 일몰여행지를 떠올리게 된다. 사진 마니아들에게도 일몰은 피해갈 수 없는 매력적인 촬영지다.

일몰 전후 30분은 최고의 하늘을 담을 수 있는 매직아워다. 사진기와 함께라면 더 좋은, 우리고장의 일몰명소를 소개한다. 변산반도국립공원 전라북도학생애향수련원 앞 솔섬의 낙조는 변산에서도 손꼽히는 비경이다.



▲ 부안 솔섬
오랜 세월 해풍에 가지가 비틀어진 솔섬의 나무들과 먼바다로 가라앉은 저녁해의 풍경이 눈부시게 아름다운 곳이다. 특히 물이 빠지는 간조시간에는 솔섬까지 바닷길이 열려 또 다른 풍경을 볼 수 있다.

서해의 낙조는 간조와 만조시 그 풍경이 다르게 펼쳐진다. 하늘로 승천하기 위해 포효하는 높이 15m 폭2m의 청용과 백용의 모형이 설치된 김제 벽골제는 2012 흑룡의 해를 보내기에 앞서 꼭 한번 가볼만한 곳으로 최근 가장 주목 받는 일몰명소이다.



▲ 김제 벽골제 쌍룡
지평선을 배경으로 너울 너울 춤을 추는 은빛갈대 위로 펼쳐진 금빛 일몰은 보는 이로 하여금 감탄을 자아내게 한다.



▲ 군산항

▲ 금강하구둑

여기에 전북군산과 충남서천의 경계를 이루는 금강하구둑에서는 군산항 너머로 펼쳐지는 일몰과 함께 수천마리의 철새가 만들어 내는 화려한 군무를 함께 감상할 수 있다.

/글.사진 이상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