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전주 중화산동 '해신 복아구가(家)'
맛집- 전주 중화산동 '해신 복아구가(家)'
  • 온근상
  • 승인 2013.01.03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이나 아구의 찜과 탕을 한번에 맛볼 수 있다.’ 전주시 중화산동에 위치한 해신 복아구가(사장 장승운)는 찜을 먹을 지 탕을 먹을 지 고민하는 이들을 쉽게 해결해 준다.

해신 복아구가는 넓은 홀과 가족이나 각종 모임에 적당한 방을 갖춰 편안한 분위기에서 요리를 즐길 수 있다.  특히 복어 요리 가격이 너무 비싸다는 생각 때문에 특별한 날에만 먹을 수 있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지만 해신 복아구가는 다르다.

해신 복아구가는 저렴한 가격에 코스 요리를 전문으로 하면서 일반 시민들이 많은 먹을 수 있도록 하고 있어 많은 인기를 모으고 있다.

회부터 시작해 찜이 나오고 탕이 나오는데 이런 순서대로 먹어야 각 음식의 맛을 제대로 음미할 수 있다. 음식 맛을 더욱 북돋우기 위해 적하수오 술을 한잔씩 제공한다.

 

장승운 사장은 “우리 식당에서 준비한 각 음식은 나름대로 특징이 있다”며 “코스 요리에는 회, 찜, 탕 순으로 먹는 것이 가장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방식”이라고 귀띔한다.

가격 경쟁력을 갖춘 해신 복아구가의 맛 또한 뛰어나다. 복어는 뛰어난 맛과 함께 건강에 좋은 웰빙 음식이기 때문에 그 뛰어난 맛에 감동해 찾는 사람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절묘한 배합으로 알싸하면서도 뒷맛이 깔끔한 복어찜과 신선한 각종 재료를 듬뿍 넣어 우려낸 육수에 복어와 콩나물, 미나리를 함께 끓여낸 지리탕은 시원하고 담백한 맛으로 애주가는 물론 식도락가에도 인기를 끌고 있다.

해신 복아구가 아구찜의 푸짐함은 물론 매운맛과 감칠맛에 한번 찾은 시민들은 그 맛을 잊지 못하고 자주 찾는다. 아구찜 요리 역사는 그리 오래 되지 않았지만 지금은 없어서 못을 정도로 아구를 찾는 시민들이 많다.

해신 복아구가의 아구찜 맛은 매콤하나 사납지 않고 기분좋은 매운 맛이다. 꽉 찬 아구를 쓴다. 맛이 다르기 때문이다. 어떤 집은 아구라고 올라온 것이 뼈다귀만 놓여있는 경우가 많은데, 살집 통통한 좋은 아구를 시용한다.

 

그래서 맛이 더 있다. 해신 복아구가의 아구살은 포들포들 부드럽고 텁텁하지 않으며 담백하다. 너무 통통해서 힘없는 ‘콩나물’이 아니라 적당한 쫄깃쫄깃 아삭아삭한 씹을 맛이 먹기에 좋다.

먹기에 조금 매운 맛이 들면 항상 곁들여진 동치미 등으로 얼얼해진 혀 달래면서 시원하면서 매콤하게 먹으면 좋다. 아구찜을 먹다가 남은 양념들로 밥을 비벼 먹으면 아구찜의 참맛을 느낄 수 있다.

해신 복아구가는 점심특선으로 각종 탕을 판매하는데 부담이 없다. 아구탕과 복탕, 복지리 등 말 그

대로 취향대로 골라서 먹을 수 있다. 속풀이는 말할 필요도 없다.

장승운 사장은 “손님들이 맛있게 먹었다고 했을 때 제일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 더 맛있는 음식 개발에 매진할 계획”고 말했다.

예약문의 063)237-1755

/온근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