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핵발생률 2020년까지 절반으로 낮춘다
결핵발생률 2020년까지 절반으로 낮춘다
  • 전북중앙
  • 승인 2013.01.08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는 결핵발생률을 2020년까지 절반 수준으로 낮추기 위한 ‘제1기 결핵관리종합계획 5개년(2013~2017년) 계획’을 마련한다고 8일 밝혔다.

우리나라의 결핵발생률은 10만명당 97명(2011년 기준)으로, 복지부는 이를 2020년까지 50명 수준으로 낮춘다는 계획이다.

우선 노숙인·장애인·노인 등 건강검진 사각지대에 있는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이동검진을 확대 실시하고, 환자가 발생하면 학교 등 집단시설에 대한 역학조사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해외에서 유입되는 결핵을 차단하기 위해 치료 회피 및 임의중단 후 출국한 사람의 재입국을 금지하며, 출입국관리사무소를 통해 신규 결혼이민자를 대상으로 결핵검진을 실시할 계획이다.

결핵 환자에 대해서는 가정방문 및 외래복약확인, 모바일 스마트앱을 통한 복약확인 등 집중 관리가 이뤄지며, 전염성이 있는 환자는 전염력이 사라질 때까지 의료기관에 격리 치료하고 입원 중 진료비와 부양가족 생계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이 밖에 결핵약 복합제를 개발하는 등 역학·진단·백신 등 분야별 결핵 연구개발을 강화할 방침이다.

복지부는 이날 오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공청회를 열고 결핵관리종합계획에 대한 각계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