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고속도로 조기건설 촉구
동서고속도로 조기건설 촉구
  • 김대연
  • 승인 2013.02.26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상공회의소협의회 성명

전북지역 상공인들이 동서고속도로의 조기건설을 촉구하고 나섰다.

26일 전북상공회의소협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동서고속도로 무주-대구 구간 조기 건설은 국가의 균형발전과 동서화합 그리고 상대적으로 낙후돼 있는 전북 동부지역과 경북의 서부지역 발전을 앞당길 전기가 될 것이며 양 지역의 동반성장 및 국가경쟁력이 향상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북상협은 “동서고속도로는 20여년전인 1992년 3차 국토건설종합계획과 1999년 국토종합계획 및 국가 기간 교통망계획에 반영돼 2004년 포항-대구간 완공과 2007년 익산-장수 개통 그리고 새만금-전주간은 오는 2015년 착공을 앞두고 있다”며 “현재 전 구간 중 무주-대구(86.1km)구간만 보류로 남아있어 이 구간이 공사가 늦어진다면 당초 목적에 부합하는 역할이 사실상 어려워지는 건 당연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 김완주 전북지사와 김관용 경북지사 그리고 이병석 국회부의장 등 정치권을 비롯한 양자치단체도 새만금과 포항을 연결시키는 동서고속도로를 개통시키는 것이 새정부의 진정한 국민대통합을 이끄는 길이며 환황해경제권과 환동해경제권을 이어 경제부흥의 기적을 이루어 낼 수 있다”며 “동서고속도로 건설은 영호남지역 주민 모두의 열망이자 현안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전북상협 김택수 회장은 “막대한 국가예산이 필요한 사업이므로 경제적 타당성을 고려하지 않을 수는 없지만 동서고속도로가 개통되고 새만금에 신항만이 완공되면 대구와 포항, 울산권 등 광역경제권의 접근성이 향상돼 물동량 분산효과에 따른 물류비용 절감으로 환황해경제권의 물류 수송 네트워크를 형성하는데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연기자 eod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