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4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진출작 선정
제14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진출작 선정
  • 이병재
  • 승인 2013.03.19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4회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경쟁부문의 하나인 ‘한국경쟁’ 섹션의 본선 진출작으로 모두 10편이 선정됐다.

19일 영화제조직위에 따르면 선정된 극영화는 무의식의 말, 환각과 환청에 가까운 방언의 언어들이 쏟아져 나오는 ‘용문’, 멜로드라마의 기본 구조에 현실과 환상의 경계를 무너뜨린 파격적인 형식의 ‘환상속의 그대’, 평범한 청춘영화의 틀에 머물지 않고 인물의 감정을 차분히 응시하며 담아낸 ‘디셈버’, 제목만큼이나 기이하게 펼쳐지는 남녀들의 사연을 독특한 방식으로 묘사한 ‘레바논 감정’, 영화청년의 일상을 위트있게 그려내며 동시대 젊은이들의 감성을 객관화해 보여준 ‘힘내세요, 병헌씨’, 고전적인 예술관을 추구하는 소년들을 영민한 카메라 워크로 포착한 ‘그로기 썸머’, 춤을 소재로 다양한 상황을 펼치는 옴니버스 형식의 ‘춤추는 여자’ 등 7편. 감독들 자신만의 독창적인 미학과 시선으로 빚어낸 7편의 영화들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다큐멘터리는 철거 위기에 놓인 마을에서 온기 나누며 살아가는 공동체의 모습을 그린 ‘할매-시멘트 정원’, 자본의 논리에 저항하는 젊은 인디 음악인들과 주변인들의 삶을 유쾌하게 담아낸 ‘51+’, 가부장제의 인습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가족구성원의 모습을 조명한 ‘마이 플레이스’등 3편. 한편 ‘한국경쟁’은 한국 독립영화 작품들을 대상으로 하는 경쟁부문으로 40분 이상의 중장편 길이의 극영화 및 다큐멘터리 등이 상영되며, 국내외 저명한 영화인 3인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에 의해 수상작이 결정된다.

/이병재기자 kanadas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