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 부양만이 한국산업의 삼중고 해결책"
"제조업 부양만이 한국산업의 삼중고 해결책"
  • 김대연
  • 승인 2013.03.20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의, 주요산업 현안진단 세미나 제조업 침체가능성 심각 지적

최근 경제성장 정체, 중국과 일본의 협공, 하드웨어 차별화 한계 어려움 등 한국산업이 겪고 있는 삼중고의 해결방안으로 제조업 부양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20일 전주상공회의소(회장 김택수)는 전주코아리베라호텔에서 회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치호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을 초청, ‘한국 주요산업 현안 진단과 대응’이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에서 이 수석연구원은 “최근 산업환경은 한국산업의 강점이 발휘되기 어려운 방향으로 변화하는 있다”며 “한국산업은 경제성장 정체·중국과 일본의 협공·하드웨어 차별화 한계 등 삼중고에 빠져있다”고 말했다.

이어 “수출기여도가 높은 주요 산업이 공통의 문제에 직면하면서 장기적으로 한국경제 성장을 견인해 온 제조업의 침체가능성도 심각하게 고려해야 할 시점”이라고 분석했다.

이 수석연구원은 “금융위기 때를 제외하고 줄곧 10%이상 고성장해온 수출이 2012년 들어 급속히 둔화되고 있다”며 “여기에 원화강세·엔화약세로 경쟁력을 회복한 일본과 대규모투자·기술습득으로 급격히 부상하는 중국이 우리 산업을 협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하드웨어 차별화가 한계에 도달하고 차세대 기술 및 시장 불확실성이 증대하면서 휴대폰, TV·디스플레이, 반도체,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등 수출기여도가 높은 주요 6대 산업이 모두 새로운 리스크에 직면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고부가 소재와 부품 등 산업판도를 바꿀 수 있는 단절적 기술혁신에 도전하고 산업간 융합을 활성화하는 능동적 대응이 필요하다”며 “관련 인프라 정비와 비용 안정화, 외교적 노력을 통한 수출환경 개선 등 산업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아울러 “혁신을 활성화하는 제도와 지원 시스템을 모색하고 벤처와 중소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기업성장 사다리 시스템을 정비 하는 등 혁신 지속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대연기자 eod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