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회 익산여성영화제 오늘 개막
제4회 익산여성영화제 오늘 개막
  • 이병재
  • 승인 2013.04.10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간 익산공공영상미디어센터

제4회 익산여성영화제가 11일부터 13일까지 익산공공영상미디어센터(소장 이재욱)에서 열린다. 제4회 2013 익산여성영화제에선 총 18편의 영화가 무료로 상영된다.

특히, 영화제 기간 동안 '간지들의 하루' 이숙경, '화차' 변영주, '춤추는 숲' 강석필 감독 등 한국의 독립영화계를 대표하는 유명 감독들이 익산을 찾아 매회 영화 상영 후 관객과의 대화를 가질 예정이다.

익산공공영상미디어센터 선환영 상영제작지원팀장은 “익산여성영화제는 익산지역 여성들이 영화제를 준비하고, 여성영화제작자의 작품을 상영하며, 영화를 통해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이야기 한다는 점에서 ‘여성의, 여성에 의한, 여성을 위한 영화제’다”며 영화제를 찾은 관객들은 영화를 통해 지역 내 여성문제에 대한 소통이 이루어질 수 있는 기반이 만들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익산여성영화제는 2010년에 처음 시작하여 지역에서 영화를 통해 여성들의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고자 매년 익산 지역의 여성단체들로 구성되는 익산여성영화제기획단이 기획부터 진행까지 영화제의 전 과정에 참여한다.

/이병재기자 kanadas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