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싶은 스타들의 화려한 레드카펫 기대감
보고싶은 스타들의 화려한 레드카펫 기대감
  • 이병재
  • 승인 2013.04.24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IFF 개막식 게스트 공개 / 임권택-정우성-정겨운 등

25일 오후 7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진행되는 제14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식 참석 게스트가 공개되었다.

이날 개막식에는 한국영화계를 대표하는 거장 임권택 감독을 비롯해 배창호, 이장호, 정지영 등의 한국의 대표적인 감독과 한국의 젊은 감독들인 이진우, 이상우, 박진성·박진석, 강진아, 노진수, 백승우 감독이 자신의 영화에 출연한 배우들과 함께 레드카펫을 밟는다.

젊은 감독들과 함께 하는 배우는 최원영, 김서형, 신동미, 최덕문, 배슬기, 한주완, 조윤희, 이희준, 이영진, 김민기, 한보배 등이다.

이들은 개막식뿐만 아니라 전주국제영화제 행사 기간에 관객과의 대화나 무대 인사를 통해 만날 반가운 이름들이다. 이외에도 이준, 소이, 윤승아, 정겨운, 김소연, 강신효 등 젊은 배우들이 화려한 레드카펫을 함께 수놓는다.

배우이자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집행위원장인 안성기를 필두로 방길승&박리디아, 이혜은,  임성민&엉거, 윤양하, 이영하, 황금희, 이창주, 이호성, 이대근, 이다도시 등 배우들 또한 반가운 영화제의 얼굴들이다.

개막작 ‘폭스파이어’의 주연인 로랑 캉테 감독과 여배우 케이티 코시니 그리고 심사 위원인 류승완, 정우성, 김꽃비 또한 레드 카펫을 화려하게 수놓을 예정이다.

개막식을 찾는 주요 해외 게스트로는 심사위원으로 참석하는 다레잔 오미르바예프, 돈 프레드릭슨, 로랑 캉테, 카를로 샤트리안, 주시 피사노, 브라이언 베넷, 인두 쉬리켄, 이탈로 스피넬리와 ‘디지털 삼인삼색 2013 : 이방인들’의 고바야시 마사히로, 장률, ‘미친년들’의 드류 토비아, ‘샤히드’의 한살 메타 감독, ‘가라오케 컬’의 배우 사 사티준 등 해외 감독 및 배우들이 참석한다.

개막식 이외에도 많은 스타들이 영화제 기간 동안 다양한 프로그램 이벤트를 통해 관객들을 만난다.

‘코리아 시네마스케이프’에 상영되는 ‘전설의 주먹’의 강우석 감독을 포함한 주연 배우 황정민, 유준상, 정웅인, 성지루와 영화에 출연했던 아역배우들, ‘축지법과 비행술’의 오달수, ‘범죄 소년’의 서영주, ‘오빠가 돌아왔다’의 한보배 등 다양한 배우들이 참여하여 제14회 전주국제영화제를 더욱 빛내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병재기자 kanadas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