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군산산업단지에서 '찾아가는 상담서비스' 실시
금감원, 군산산업단지에서 '찾아가는 상담서비스' 실시
  • 김대연
  • 승인 2013.04.25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은 25일 군산산업단지에서 지역 중소기업 금융지원 강화를 위한 ‘찾아가는 상담서비스’를 실시했다.

금감원은 이날 군산산업단지 내에 ‘1일 금융상담센터’를 설치해 중소기업들의 금융애로를 상담하는 한편, 최수현 금융감독원장 주재로 군산산업단지 입주 중소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김 한 전북은행장, 서진원 신한은행장, 현지소재 금융기관 점포장 8명과 현지 중소기업 대표 15명이 참석, 중소기업들이 당면한 금융 애로 사항에 대해 머리를 맞댔다.

최 원장은 간담회에서 생산 및 고용 유발 효과가 큰 중소법인에 대한 대출 확대를 적극 유도할 것임을 강조했다. 또 은행권과 공동으로 TF를 구성해 여신대상자 범위, 대출한도 및 담보인정비율 등 취급요건을 대폭 완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최 원장은 “중소기업 금융애로를 개선하기 위해 10대 과제를 선정하고 올 상반기 개선방안 마련을 목표로 중소기업지원 담당 부원장보를 단장으로 한 태스크포스(TF)를 추진 중”이라며 “오는 5월 동산담보대출, 외상매출채권 담보대출 등에 대한 개선방안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은행이 벤처·창업기업의 신용을 평가할 때 재무제표 외에 기술력과 성장가능성을 반영할 수 있도록 중기 신용평가시스템을 개선하고, 중소기업 금융애로상담센터도 추가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군산산업단지는 기계·운송장비·철강 등이 주요 업종으로 가동되고 있는 전북 최대규모(입주업체 기준)의 산업단지로 지난해 총 생산규모는 9조7천억원이다.

/김대연기자 eod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