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고용시장 '훈풍'부나
전북 고용시장 '훈풍'부나
  • 김대연
  • 승인 2013.05.15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고용률 58.5% 전년동월대비 0.6% 상승

지난달 전북지역 고용률은 높아지고 실업률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호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2013년 4월 전북지역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북지역 고용률은 58.5%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6%포인트 상승했다.

취업자는 88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3만2천명(3.8%) 증가했다. 경제활동인구는 89만9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3만명(3.4%)이 증가했으며, 경제활동참가율도 0.4%포인트 상승했다.

산업별로는 광공업(2만7천명)과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1만9천명), 건설업(6천명)이 증가했고, 농림어업(-1만5천명), 전기·운수·통신·금융업(-5천명), 도소매·음식숙박업(-1천명)은 감소했다.

상용직의 증가세 지속으로 고용의 질도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용직은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4만4천명 증가한 34만5천명으로 19개월 연속 30만명을 유지했다.

실업률은 2.2%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0.4%포인트 하락했고, 실업자는 2만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천명(-12.9%) 감소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1만명(1.6%) 증가한 60만5천명으로 나타났다.

/김대연기자 eod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