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이월사업 예산 '역대 최대' 기록
전주시 이월사업 예산 '역대 최대' 기록
  • 김성아
  • 승인 2014.01.06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지난해 집행하지 못해 해를 넘긴 이월사업 예산이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년과 달리 지난해 전주ㆍ완주 통합이 물 건너감에 따라 관련 예산이 뒤늦게 전환돼 추경에 반영됐기 때문.하지만 공기부족, 토지보상 등의 문제 역시 이월사업 건수 증가 요인인 만큼 예산운영의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6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세워진 예산을 집행하지 못한 채 올해로 이월된 사업 건수는 총 78건이며 이월 예산은 약 765억2천8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월 된 예산은 올해 확정된 전주시 예산 1조2천180억원에 포함됐다. 이는 지난 2012년에 추진되지 못해 이월된 사업 건수보다 33건 는 것으로, 예산 규모는 두 배 이상(약 428억원)이나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2011년에서 2012년으로 넘긴 사업 예산(500억원ㆍ사업 건수 55건)보다는 265억원 늘었다. 이월된 사업을 실국별로 살펴보면, 문화경제국이 19건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으며, 건설교통국이 17건으로 그다음으로 많았다.

이어 복지환경국과 덕진구청이 11건, 도시재생사업단 6건, 완산구청 5건, 신성장사업본부 3건, 기획조정국, 완산도서관, 농업기술센터, 동물원, 한옥마을사업소 각각 1건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이 중 이월 예산 규모가 비교적 큰 사업은 ‘효자로 확장사업(그랜드자동차~천잠로)’으로 파악, 54억4천여만 원 정도 이월됐다.

또, 사전 행정절차 이행에 따른 예산집행시기 미도래로 제때에 사업을 추진하지 못한 ‘천사마을 가꾸기 사업(약 48억3천만원)’과 행정절차 이행으로 기간이 소요된 ‘전통문화도시 문화경관 조성사업(약 44억원)’, 공기부족 및 동절기로 인해 공사가 중지된 ‘농촌마을 농수로정비사업(약 38억4천만원)’ 등의 예산도 올해로 넘어왔다.

 특히, 올해 이월된 예산 규모가 지난해보다 2배 이상 급증한 가장 큰 이유는 전주ㆍ완주 통합 실패로 인해 통합청사 이전비, 농업발전기금 등 통합 예산 300억원이 뒤늦게 전환됨에 따라 필요한 사업예산에 제때에 반영되지 못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여기에 공기부족과 토지보상 및 협의매수 지연, 행정절차 미이행, 관련기관 협의지연, 집행계획 미수립 등도 이월 예산 규모를 키우는데 한몫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돌발 상황에 대처하고 무조건 예산에 반영해 보자는 식의 사업 추진 방식을 버리는 등 예산 운영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업무 능력을 키워야 한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시 관계자는 “통합 실패라는 변수로 인해 이월 예산 규모가 갑자기 증가했다”며 “하지만 그 이전에 비해 는 것도 사실인 만큼 앞으로 당해연도에 편성된 예산은 당해에 처리한다는 의식을 갖고 예산의 효율화를 꾀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아기자 tjdd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