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새정치연합 경쟁 본격화
민주당 새정치연합 경쟁 본격화
  • 강찬구
  • 승인 2014.02.17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신당이 '새정치연합'으로 당명을 정하고 17일 창당발기인대회를 가졌다. 안의원이 법적 대표인 중앙운영위원장으로 선임돼 창당 작업을 주도하게 된다.

새정치연합은 중앙선관위에 창당준비위원회 등록을 마치는 대로 당원 모집에 들어가고, 인물영입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시·도당별로 창당 활동을 서둘러 3월중에는 공식 출범한다는 입장이다. 이날 새정치연합의 창당발기인대회에서는 우리 지역 출신인 강봉균 전의원이 공동위원장에 선임됐다.

강 전의원은 그동안 지속적으로 안 신당의 전북도지사 후보로 거론됐던 인물이다. 전북도지사 출마가 기정사실화되고 있으며, 강 전의원 주도로 도내 기초단체장과 광역의원 등의 인선작업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새정치연합이 구체화되면서 6.4 지방선거도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특히 도내의 경우 민주당이 독점하던 상황에서 치열한 경쟁 구도가 예고되고 있다.

새정치연합은 모든 선거에 후보를 내세운다는 기본 원칙이어서 선거구별로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의 맞대결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정치권의 이합집산 등 움직임도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6.4 지방선거는 도지사후보에 따라 판도가 달라질 것이라는 예측이 많다.

민주당에서는 현재 송하진 전주시장과 유성엽국회의원이 치열한 경선 구도를 펼치고 있는 가운데 정동영 전의장의 행보가 변수로 남아 있다.

강봉균 전의원이 새정치연합의 도지사 후보로 결정될 경우 민주당으로서도 경쟁력 있는 후보를 내세우기 위한 고심이 클 것이다.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의 경쟁이 가시화되면서 도내 유권자들의 선택폭도 커질 것이다. 민주당 지지 일변도에 변수가 생긴 것이다. 인물 중심의 선거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인물 영입도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인물과 정책으로 경쟁하는, 정정당당한 선거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