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 예비후보, '근로학생 권익보호 위한 전담부서 설치할 것'
이승우 예비후보, '근로학생 권익보호 위한 전담부서 설치할 것'
  • 김근태
  • 승인 2014.04.01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우 전북도교육감 예비후보가 도교육청에 근로학생들의 권익보호를 위한 전담부서를 설치하겠다고 공약했다. 이 예비후보는 1일 “어려운 가정 형편 때문에 산업 현장에서 일하는 소위 ‘알바 청소년’들이 업체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는 일이 많다”며 “이들의 권익보호를 위해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도교육청 안에 전담부서를 설치하고, 근로학생과 근로청소년들이 부당한 대우를 받거나 법적으로 보장된 권리를 침해 받는 일이 없도록 ‘권리 교육’도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이와 함께 “특성화고교생들이 산업현장에 실습생으로 나갈 경우 전공을 살린 현장 경험을 쌓기보다 적은 임금에 기계적인 단순 업무를 반복하는 등 부작용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이들에 대한 불이익 해소 방안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김근태기자 gt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