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교사들 "시간선택제 교사 철회"
예비교사들 "시간선택제 교사 철회"
  • 전북중앙
  • 승인 2014.04.03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입방침에 동맹휴업 예고 "계속땐 오늘 총투표 결의"

교육부의 시간선택제 교사 도입 방침에 대해 예비교사들은 동맹휴업을 예고하며 반발하고 나섰다.

전국교육대학학생연합(교대련)과 수도권사범대학생네트워크 등 교육단체들은 3일 서울 종로구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간선택제 강행을 중단하지 않으면 4일 총투표를 끝으로 동맹휴업을 결의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예비교사 5000여명이 시간선택제 철회를 위한 서명을 전달하고 현장교사 3800명이 반대 의견서를 보냈음에도 불구하고 교육부는 시행령 개정을 강행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교원의 지위는 헌법 제31조6항에 따라 규정돼 있는데 시행령 개정만으로 시간선택제 교사를 도입하는 것은 위헌"이라며 "교사와 예비교사들의 직접적인 권리 침해가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시간선택제 교사 도입으로 인한 피해는 결국 학생들이 받게 될 것"이라며 "교직사회의 분열과 갈등, 교육의 질 저하, 학교운영의 혼란 등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것"이라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교대련은 4일 동맹휴업에 대한 총투표가 가결되면 11일부터 본격적인 휴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와 힘께 14일부터는 교원단체, 학부모단체, 교육단체들과 함께 철야 농성투쟁에 돌입한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