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딧불이 주제로 대한민국 환경축제 진수 선사
반딧불이 주제로 대한민국 환경축제 진수 선사
  • 장영진 기자
  • 승인 2014.06.08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주 반딧불축제
▲ 제18회 무주반딧불축제가 지난 7일 개막, 반딧불이 신비탐사, 낙화놀이 등 다양한 행사가 15일까지 열린다.

“자연으로 돌아가다” 제18회 무주반딧불축제가 지난 7일 막을 올렸다. 천연기념물 제322호인 반딧불이와 그 먹이인 다슬기 서식지를 소재로 한 이 축제는 지난해 78만 여명의 관광객이 다녀갔을 정도로 높은 인기를 자랑한다.

무주군 무주읍 등나무운동장에서 진행된 이날 개막식에는 김영 전북도 정무부지사와 박민수 국회의원, 태권도진흥재단 유진환 사무총장, 황숙주 순창군수 등 관계자 5천 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홍낙표 무주군수는 “세월호 참사의 아픔 속에서 시작하는 축제인 만큼 환경축제로서의 책임과 2년 연속 정부지정 최우수축제의 자존심으로 내실을 다지는데 주력했다”며, “먹고 마시는 축제가 아닌 반딧불이를 소재로 환경보존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더 많이 노력한 만큼 대한민국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환경축제의 진수를 확인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개막식에서는 우리에게 익숙한 ‘선녀와 나무꾼이야기’가 주제공연으로 펼쳐져 큰 관심을 모았다.

‘선녀와 나무꾼이야기’는 ‘춤추는 숲’과 ‘나무꾼들의 노래’, ‘사랑을 만나다’, ‘이별’, ‘재회’, ‘반딧불이의 춤’ 등으로 전개됐으며 자연과 인간의 공존, 그리고 사랑이라는 주제를 통해 미래를 그려보는 기회가 됐다는 점에서 호평을 받았다.

7일 낮에는 외줄타기(무형문화재) 공연을 시작으로 맨손 송어잡기 등이 펼쳐져 호응을 얻었으며, 오후 2시에는 남대천 사랑의 다리 위에서 ‘환경지킴 지구특공대’라는 이름으로 물총놀이가 펼쳐져 재미와 시원함을 함께 선사했다.

‘환경지킴 지구특공대’는 친환경 물총놀이로 환경수도 무주를 침입한 세균 맨으로부터 무주를 지킨다는 흥미로운 콘셉트로 진행됐다.


6개 읍면의 특색을 느낄 수 있었던 반디 길놀이는 무주반딧불축제의 상징 프로그램 중 하나로 지역을 알리기 위해 주민들이 직접 기획, 준비, 시연한 퍼포먼스들이 특별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아울러 무주군과 자매결연을 맺은 중국 등봉시 소림무술단의봉술과 취권 등 다채로운 공연이 박수갈채를 받았으며, ‘자연의 나라 무주이야기’와 ‘반딧불이 주제관’, ‘반딧불이 푸른교실’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관심으로 모았다.

8일에는 ‘엄마 아빠와 1박 2일 생태체험’과 반딧골 브랜드 공연 ‘최북 21세기를 그리다 with 공명’, ‘낙화놀이’, ‘반디 소망 풍선날리기’ 등이 펼쳐졌다.

특히 반딧불이 신비탐사를 비롯한 주제관 등 반딧불이 주제 프로그램은 놓치지 말아야 할 체험관이다.


낮에도 반딧불이의 반짝임을 관찰할 수 있는 주제관은 한 밤에 서식지로 떠나는 신비탐사가 어렵거나 반딧불이의 생태를 좀 더 자세히 보고, 배우고 싶다면 꼭 들러봐야 할 곳이다.

무주읍 예체문화관 1층 전시관에 마련되는 반딧불이 주제관은 반딧불이의 서식환경과 생태를 체계적으로 학습할 수 있도록 공간 조성을 해놓은 곳으로 반딧불이 생태학습관과 형설지공관, 반디판타지관, 반디생태영상관으로 구성이 된다.

반딧불이 생태학습관에서는 반딧불이의 서식환경, ‘알에서 애벌레, 애벌레에서 번데기, 번데기에서 성충’이 되기까지의 일생, 그리고 다양한 수서곤충들을 관찰해 볼 수 있다.

형설지공관에서는 암실을 설치해 낮에도 반딧불을 볼 수 있으며 반디판타지관에서는 3D안경을 착용하면 반짝반짝 반딧불과 환상의 숲을 체험할 수 있다.


반디생태영상관에서는 반딧불이의 일생을 영상물로 만나볼 수 있다.

무주반딧불축제 관계자는 “반딧불이가 기온 차나 날씨 등 환경에 매우 민감한 곤충인 만큼 반딧불이 주제관은 서식지 탐사의 변수를 채우고 관람객들의 만족도는 높이는 반딧불축제의 핵심 공간이 될 것”이라며 “반딧불이 주제관 전담 요원을 배치해 관람객들의 반딧불이 관찰과 안전한 이동을 돕는 등 만족도를 높이는데 최선을 다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오는 15일까지 펼쳐질 제18회 무주반딧불축제에서는 ‘반딧불이 신비탐사’를 비롯해 ‘반딧불이 주제관’ 등 주제 프로그램과 ‘낙화놀이’, ‘반딧골 브랜드 공연’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만나볼 수 있다.


/무주=장영진기자 jyj210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