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주택건설산업 '내리막길'
도내 주택건설산업 '내리막길'
  • 김완수
  • 승인 2014.08.27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택지 입찰 외지업체에 자본력 시공능력 경쟁밀려 지역 업체 존재 무의미

도내 주택건설산업에 대한 몰락 우려감이 커지고 있다.

택지공급을 통해 아파트 사업을 벌일만한 업체가 손가락으로 꼽힐 정도이기도 하지만 공공택지 입찰에서 조차 외지업체와의 경쟁에서는 밀리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러다 도내 주택건설산업이 이대로 몰락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감이 일고 있다.

실제 공공주택용지를 공급한 전주완주혁신도시와 만성지구를 보더라도 외지업체가 싹쓸이를 하면서 도내 주택건설업체들의 존재 이유가 묻히고 있다.

특히, 지난 22일 입찰 결과가 발표된 만성지구의 경우 전주의 마지막 노른자로 평가되고 있음에도 외지업체들이 막강한 자본력과 시공능력을 앞세워 낙찰 받았다.

내년 10월 공공임대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지만, 현재로써는 이들 분양아파트 공급도 수월할 전망이어서 막대한 지역자금 역외 유출이 불가피해 졌다.

때문에 이번 만성지구를 도내 업체에서 인수했다면 지역경제활성화는 물론 지역자금 역외유출 및 고분양가 논란도 피할 수 있었다는 안타까움이 지역민들과 시행사들 사이에서 거론되고 있다.

또한, 오는 2017년 완료예정인 효천지구 도시개발사업 부지에서 공공주택용지 4블럭이 공급되지만, 이 마저 외지업체로 넘어간다면 그야말로 도내 주택업체의 존재는 무의미해 질수 있다는 위기감마저 돌고 있다.

이에 현실은 지역의 참담한 패배지만, 앞으로는 이같은 일이 되풀이 되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일부 시행사 관계자 및 공무원들은 도내 시행사끼리 손을 맞잡고 별도의 법인을 만들어 적어도 지역에서의 알짜배기는 외지로 뺏겨서는 안 된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모 시행사 A씨는 "솔직히 외지업체에 대항할 수 있는 도내 업체는 찾아보기 어렵다.

이번 만성지구의 경우에도 자칫 손해를 볼수 있다는 우려감때문에 도내 업체들이 입찰을 포기한 것으로 알고 있다.

이제라도 도내 건설업체들이 모여 별도의 법인을 설립해서라도 저렴하면서도 양질의 아파트를 공급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현실은 녹녹치가 않다.

다른 시행사 관계자는 “예전에도 언뜻 한번 이야기가 나온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서로 이해타산이 얽혀 있는데 공동 법인 설립이 쉽겠느냐. 아직까지 이 문제와 관련해 공론화된적도 업지만 조만간 거론되기도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B공무원은 “지난 2006년 30만㎡ 미만의 공동주택지에 대한 지역업체 우선권이 폐지되면서 외지업체들의 지역 잠식이 심각해지고 있다”며 “이제라도 도내 업체들도 머리를 맞대고 이를 타개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완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