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지났는데" 추경서 양수기 구입하나
"장마철 지났는데" 추경서 양수기 구입하나
  • 박정미
  • 승인 2014.09.30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결위 심의서 막판 포함 의회 1억 가결 의심 눈총

전북도의회가 내년 본예산 대신 추경 예산안으로 대형 양수기를 구입해 논란이 일고 있다.

도의회는 30일 전북도 1차 추경예산안 최종 심의과정에서 ‘침수피해 긴급 복구장비 구입비(소방본부)’ 명목으로 도에서 수정 요구한 1억400만원을 가결했다.

예산은 현재 도내 10개 소방서에 비치된 소형 양수기(10마력)를 모두 대형 양수기(40마력)로 교체하기 위해 쓰이게 된다.

전북도 소방본부는 이에대해 “호우피해 신고로 출동하면 대형 양수기도 필요하다”며 “침수피해 복구장비 구입은 안전사고 발생 등으로 시급한 사안”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당초 도에서 제출한 추경에는 빠졌던 대형 양수기 구입 예산은 행정자치위원회에서 대두됐었지만 예결위 최종심의에서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일부 예결위원들도 양수기 예산편성에 대해 반대 발언을 했으나 도의회가 회기 막판에 전북도의 요구를 받아들여 수정예산에 포함한 시킨 것이다.

특히 장마철이 다 지난 뒤늦은 시기에 추경을 세워 양수기를 사려는 도의회의 이번 결정을 두고 시기도 적절치 않다는의심의 눈초리가 쏠리고 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