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에볼라 퇴치 위해 스마트폰 기부
LG전자, 에볼라 퇴치 위해 스마트폰 기부
  • 전북중앙
  • 승인 2014.10.20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에볼라 바이러스 퇴치를 돕기 위해 유엔인도지원조정국(UN OCHA)에 스마트폰 2000대를 기부하기로 결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유엔은 지난 9월 중순 에볼라 퇴치계획(STEPP)을 발표하면서 10억달러 규모의 긴급자금이 필요하다고 밝힌바 있으며, LG전자는 재능기부 차원에서 보유중인 스마트폰을 기부키로 결정했다.

LG전자가 전달하는 스마트폰은 유엔에서 아프리카 지역에 파견하는 보건 인력 및 아프리카 현지 의료진이 사용하게 된다.

현재 관련기관들은 에볼라 바이러스 발생 지역이 넓은데 비해 인프라가 부족해 지역별 현지 상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대응책을 수립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회사측은 스마트폰을 활용해 유엔인도지원조정국 본사와 아프리카 오지 곳곳에서 활동하는 의료진 사이의 ▲의료 데이터 취합 ▲현지 상황 모니터링 ▲대응책 논의 등이 실시간으로 이뤄져 에볼라 확산 방지 및 근본적인 퇴치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 경영지원부문장 이충학 전무는 "간절한 희망의 마음을 모아 결정한 이번 기부가 에볼라 퇴치를 위한 의료지원 활동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