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3분기 영업이익 7% 추락
현대차 3분기 영업이익 7% 추락
  • 전북중앙
  • 승인 2014.10.23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3분기 매출액 전년대비 증가 영업이익은 전년 2조 101억보다 18%감소 영업이익룰 7.7% 감소 고객최우선경영 미래가치창출

현대자동차의 3분기 영업이익률이 7%대까지 추락했다.

현대자동차는 23일 서울 양재 본사에서 열린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통해 3분기 ▲매출액 21조 2804억원(자동차 17조 1424억원, 금융 및 기타 4조 1381억원) ▲영업이익 1조 6487억원 ▲당기순이익 1조 6151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올 3분기 매출액은 전년 20조 8194억원에 비해 2.2%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전년 2조 101억원보다 18.0% 감소했다.

영업이익률은 7.7%로 전년 같은 분기 9.7%보다 2.0%p 떨어졌다.

당기순이익도 전년 같은 기간 2조 2524억원보다 28.3% 큰 폭으로 급락했다.

현대차의 실적 부진은 원화 강세와 하계휴가, 이른 추석 등이 겹친 탓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3분기에는 평균 환율이 2008년 2분기 이후 최저 수준이었을 뿐만 아니라, 국내공장 가동률이 하락하는 등 수익성에 부담 요인들이 있었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올 3분기 판매량은 국내 시장에서 15만5475대, 해외 시장에서 97만3524대(국내생산 수출 23만2433대, 해외생산 판매 74만1091대) 등 총 112만8999대로, 전년 같은 기간 110만9205대보다 1.8% 증가했다.

영업부문 비용은 3분기말 급격한 환율 변동으로 판매보증충담금이 증가하면서 전년 같은 기간 보다 상승했다.

현대차의 3분기 판매관리비는 2조 8720억원(13.5%)으로 전년 같은 기간 2조 5940억원(12.5%)보다 2780억원(1.0%p) 증가했다.

현대차는 저성장, 저물가 기조 확산으로 자동차산업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현대차는 그동안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품질 경영과 브랜드 경영을 더욱 강화해 미래 성장을 위한 발판을 더욱 공고히 하고, 최근 출시한 모델들의 신차 효과를 이어나가는 한편 아슬란, ix25, i20 등 현지 전략형 모델을 적기 투입, 판매량을 끌어올리겠다고 밝혔다.

현대차 관계자는 "국내외 경영환경 악화 위험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앞으로도 질적 성장 노력을 지속할 방침"이라며 "고객 최우선 경영을 바탕으로 고객의 신뢰에 부응하고, 지속적인 미래가치 창출을 통해 투자자·이해관계자의 가치 증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