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스타전 김요한·양효진 남녀부 1위로 선정
올스타전 김요한·양효진 남녀부 1위로 선정
  • 전북중앙
  • 승인 2015.01.12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5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펼쳐지는 NH농협 2014~2015 V-리그 올스타전 팬 투표에서 김요한(LIG손해보험)과 양효진(현대건설)이 남녀 최고 인기 선수로 선정됐다.

팬투표와 전문위원회 추천선수를 포함한 총 48명의 올스타전 명단이 확정됐다.

한국배구연맹(총재 구자준)은 지난달 18일부터 8일까지 총 22일간 포털사이트 네이버(모바일)를 통해 진행된 올스타 팬투표에 총 7만3382명이 참가해 지난 시즌 총 3만1531명이 참여한 것에 비해 팬 참여가 두 배 이상 증가해 높아진 배구의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팬투표에서 김요한과 양효진은 각각 4만6333표, 4만9233표를 받아 남녀부 최고의 스타로 이름을 올렸다.

김요한은 이번 시즌 매 경기 뛰어난 활약으로 데뷔 이후 최고의 기량을 펼치고 있다.

양효진 역시 현재까지 세트당 블로킹 0.96개를 기록,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올스타전 남녀부 최다득표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이번 올스타전 투표의 격전지로는 남자부 V-스타 센터 부문과 여자부 V-스타 공격수 부문으로 마지막까지 치열한 투표 경쟁을 펼쳤다.

남자부 김규민(2만2898표·OK저축은행)과 박진우(2만2761표·우리카드)는 불과 137표 차이를 보여 마지막까지 치열한 2위 경쟁을 펼쳤다.

여자부는 더욱 치열했다.

루크(2만5389표·흥국생명)와 데스티니(2만5367표·IBK기업은행)는 투표 종료일인 8일 오전까지 데스티니가 앞서 있었지만 마감시간인 오후 6시에는 불과 22표 차이로 역전되는 극적인 상황이 연출됐다.

이외에도 쌍둥이 신인선수 이재영(흥국생명)과 이다영(현대건설)은 각각 V-스타 공격수 부문 1위와 K-스타 세터 부문 1위를 기록, 생애 첫 올스타전 선발에 각 부문 1위로 선정되는 영광을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