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2014년 국제 이적료 총액은 4조3000억원"
FIFA "2014년 국제 이적료 총액은 4조3000억원"
  • 전북중앙
  • 승인 2015.01.14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전 세계 축구시장에서 발생한 국제 이적료 총액이 40억 달러(약 4조3000억원)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14일(한국시간) 2014년 이적시장 시스템(TMS)에 등록된 거래 총액을 공개했다.

1년 동안 약 40억 달러의이적료가 오고 갔다.

TMS에 따르면 가장 많은 이적료를 지불한 국가는 잉글랜드다.

선수 영입에 12억 달러(약 1조3000억원)를 쏟아 부었다.

반면 스페인은 이적료로만 6억6700만 달러(약 7200억원)를 거둬들여 최다 수입국에 이름을 올렸다.

'축구의 나라' 브라질은 지난해에만 1493건의 국제 이적을 성사시켜 가장 많은 선수를 해외로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FIFA는 이적료 외에도 에이전트와 각종 수수료로 빠져나가는 금액이 2억3600만 달러(약 2560억 원)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TMS는 서로 다른 국가 클럽이 선수 이적을 진행할 때 반드시 거쳐야 하는 FIFA의 해외 시장 등록 시스템이다.

이적시장의 투명성 확보, 미성년 선수 보호가 가장 큰 목표다.

지난 2010년부터 실시됐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