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건강 적신호 '무지외반증'...
발건강 적신호 '무지외반증'...
  • 편집부장
  • 승인 2015.03.01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건강 적신호 '무지외반증'…남성이 여성보다 2배 이상 증가 발건강 적신호 '무지외반증'…남성이 여성보다 2배 이상 증가    하이힐 등 굽이 높고 꽉끼는 신발을 신는 여성에게 흔한 엄지발가락 외반증(무지외반증)이 최근 들어 남성에서도 자주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무지외반증 진료인원은 2009년 4만1657명에서 2013년 5만5931명으로 연평균 7.6%씩 증가했다.

성별로 보면 2013년 기준 여성이 전체 진료인원의 84.7%를 차지해 남성보다 5.5배 더 많았다.

하지만 최근 5년간 연평균 증가율은 남성 61.9%, 여성 27.8%로 남성이 여성에 비해 2배 이상 높았다.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남성의 증가율이 여성보다 높았는데 특히 70대는 최근 5년 새 80% 이상 증가했으으며 이러한 경향은 80대까지도 지속됐다.

또 10대 청소년을 비롯해 20~50대 청·장년층 남성의 증가도 계속됐다.

반면 여성은 30~40대 중년층에서 환자가 감소하거나 증가율이 뚝 떨어졌다.

건강보험 일산병원 정형외과 박민정 교수는 "최근 하이힐 외 플랫슈즈, 스니커즈 등 신발을 다양하게 선택하게 되면서 30~40대 여성 환자는 감소 추세인 반면, 남성들은 패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운동화보다 발볼이 좁은 구두를 신으면서 20~30대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50대 이상 특히 70대 이상 노인 환자의 증가 추세는 평균수명 연장으로 노년층의 사회 참여기간이 늘어나 이전에는 적절히 치료받지 않고 방치했던 무지외반증에 대한 관심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무지외반증은 엄지발가락 하단의 관절이 변형되면서 엄지발가락이 둘째발가락 쪽으로 휘어져 통증이 발생하는 상태를 말한다.

유전적 원인과 후천적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데 가족력이 있는 경우 무지외반증의 발생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발볼이 좁은 꽉끼는 신발을 신거나 외상에 의해서 발생할 수 있다.

치료의 기본은 굽이 낮고 발볼이 넉넉한 신발을 신는 것이다.

최근에는 엄지발가락의 돌출된 부위 및 두 번째, 세 번째 발가락 아래가 자극받지 않도록 교정용 깔창이나 보조기 등의 치료법도 사용되고 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