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영화제 삼인삼색 3편 촬영 마쳐
전주영화제 삼인삼색 3편 촬영 마쳐
  • 조석창
  • 승인 2015.03.03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국제영화제 ‘전주프로젝트:삼인삼색2015’ 세 작품이 촬영을 모두 마치고 후반작업에 몰두하고 있다전주국제영화제 ‘전주프로젝트:삼인삼색2015’ 세 작품이 촬영을 모두 마치고 후반작업에 몰두하고 있다.

‘엘 모비미엔토’(감독 벤자민 나이스타트)는 지난 2월1일~14일까지 12회 촬영을 마쳤고, ‘설행-눈길을 걷다’(감독 김희정)은 1월21~2월12일까지 17회 차 촬영을, ‘삼례’(감독 이현정)은 2월6일부터 3월1일까지 20회 차 일정을 소화했다.

특히 촬영분량 98%를 삼레와 채석강, 만경강 등 전북에서 찍은 ‘삼례’는 기술적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초현실주의적 이미지 작업에 한창이다.

‘엘 모비미엔토’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인근 까루에 모래사막을 무대로 촬영을 마쳤고, 외부와 차단된 상태서 흑백의 강렬한 영상을 선보일 예정이다.

‘설행-눈길을 걷다’는 촬영현장에서 배우와 스태프가 끈끈한 팀워크를 발휘해 작품 완성도에 기대를 높이고 있다.

촬영을 마친 작품들은 후반작업을 진행해 4월 중순까지 최종 상영분을 완성할 예정이며, 영화제 기간 전 세계 최초 상영인 월드프리미어로 공개된다.

영화제 관계자는 “이번 작품들 모두 기획부터 캐스팅, 촬영 과정에서 예정된 예산과 일정을 완벽하게 준수했다”며 “향후 삼인삼색 운영과 관련해 의미 있는 제작시스템 실험으로 보인다.

나머지 작업 역시 차질 없이 진행해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