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약시' 방치하면 정상시
어린이 '약시' 방치하면 정상시
  • 편집부장
  • 승인 2015.03.08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 '약시' 방치하면 정상시력 회복 어려워 어린이 '약시' 방치하면 정상시력 회복 어려워    눈이 많이 나빠져 방치하면 정상 시력을 회복하기 어려운 '약시'로 병원을 찾은 어린이가 매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약시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인원은 2009년 2만220명에서 2013년 2만1771명으로 늘었다.

2013년 기준 인구 100만명당 평균 436명이 진료를 받았으며 연령별로는 5~9세가 5089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10대 885명, 4세 이하 821명 순이었다.

진료인원이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연령대는 4세 이하로 인구 100만명당 연평균 14.3%씩 뛰었다.

5~9세도 매년 5.7%씩 증가해 평균 증가율(1.3%)보다 4배 이상 높았다.

전체 진료인원은 성별 차이가 거의 없었지만 증가율은 남성(연평균 증가율 1.9%)이 여성(연평균 증가율 0.8%)보다 높게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안과 김혜영 교수는 "5~9세 약시 진료환자가 가장 많은 이유는 4세 이하의 소아보다 정확한 검사가 가능하고 지속적으로 만 8세 전후까지 약시 치료 및 관리가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각막, 수정체 등의 매체나 망막, 시신경 등은 정상이지만 시력이 나쁘고 안경으로 교정한 시력이 0.8이하이거나, 교정시력이 좋은 눈에 비해 두 줄 이상 떨어져 있는 경우 약시라고 진단한다.

소아에서 약시의 진단이 중요한 이유는 적절한 시기에 치료하면 회복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시력 발달은 평균 만 8세 전후에 완성된다.

시력발달이 완성된 이후에는 약시를 더 이상 치료할 수 없어 시력저하는 일생동안 지속된다.

특히 한 눈의 약시를 가진 소아는 반대편 좋은 눈을 사용하기 때문에 일상생활에 전혀 지장이 없어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종종 있다.

특별한 이상이 없더라도 만 3~4세에는 안과검진을 받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