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현대 최강희 감독 인터뷰
전북현대 최강희 감독 인터뷰
  • 조석창
  • 승인 2015.03.08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상 첫 경기가 어려운데 미흡한 부분도 있지만 승리를 해 기쁘다“항상 첫 경기가 어려운데 미흡한 부분도 있지만 승리를 해 기쁘다.

첫 테이프를 잘 끊은 만큼 K리그 선두에 서겠다.

” 전북현대 최강희 감독이 경기 직후 소감을 밝혔다.

승리는 거뒀지만 아직 개선해야 할 부분이 많음을 시사했다.

그는 “초반 내용은 좋았다.

이호가 중심을 잘 잡아줘 중원의 어려움을 예상외로 극복했다”며 “하지만 아직도 세밀함이 부족하고 사이드찬스를 만드는 것에 부족하다.

신경써야 할 부분이다”고 밝혔다.

또 “기대했던 에닝요가 오늘은 주춤했다.

다른 선수들이 잘 해줘 그나마 다행이다”며 “다음 경기부턴 이동국이 출전하니 팀과 조화를 이루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 수훈자는 에두였다.

에두는 전반 페널티킥과 후반 왼발슛으로 혼자서 2점을 기록했다.

최 감독은 “나이 많은 것 빼고는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며 “첫 경기부터 득점해 올해 좋은 모습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자기관리가 뛰어나고 체력이 좋아 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에두가 공격선두에 나서면 애제자 이동국의 위치가 상대적으로 감소되는 것 아니냐는 질문도 나왔다.

최 감독은 “잘못하면 이동국이 후보가 될 수도 있다”고 웃음을 유도한 뒤 “홈에서 두 선수가 출전하면 상대에게 많은 부담을 줄 수 있다.

그라운드에 두 선수가 나서는 것만으로도 경기 흐름을 가져오는 데 이점이 있다.

확실한 것은 올해 우승목표에 두 선수가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