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클리닉 의사들도...시술 받
비만클리닉 의사들도...시술 받
  • 편집부장
  • 승인 2015.03.09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만클리닉 의사들도…시술 받은 부위 1위 '뱃살' 비만클리닉 의사들도…시술 받은 부위 1위 '뱃살'    옷차림이 가벼워지면서 팔뚝이나 허벅지 등의 살을 해결하기 위해 비만클리닉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들을 치료하는 의사들도 살을 빼고 싶은 욕구는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다.

국내 비만 특화 치료 의료기관 365mc 비만클리닉(365mc)은 지난달 15일부터 2주간 서울, 대전, 부산에 위치한 지방흡입센터와 전국 20여 지점 의료진을 대상으로 '비만 시술을 가장 많이 받은 신체 부위'와 '해당 부위에 가장 많이 한 시술'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의료진이 비만시술을 가장 많이 받은 신체부위는 윗배, 아랫배 등 복부가 37%로 가장 높았다.

이후 허벅지 28%, 팔뚝 16%, 러브핸들 13%, 힙라인 6% 순으로 나타났다.

해당 부위에 가장 많이 받은 시술로는 최근 각광받고 있는 람스(LAMS)가 전체 32%를 차지, 의료진이 가장 많이 받은 비만시술로 꼽혔다.

HPL시술이 26%로 뒤를 이었으며, 체외충격파(23%), 카복시테라피(11%), 지방분해주사(8%) 순으로 조사됐다.

김하진 서울365mc병원 대표병원장은 "비만클리닉 의료진도 일반인들과 똑같이 식이조절, 규칙적인 운동에 어려움을 느끼고 다이어트 때문에 고민하는 경우가 많다.

의료진들은 매일 앉아서 진료를 보기 때문에 다른 부위보다 뱃살을 중점적으로 관리하는 편"이라고 밝혔다.

김정은 365mc 신촌점 대표원장은 "람스의 경우 부분 마취 후 30분 안에 전용 기구를 이용해 지방의 크기를 줄이는 것이 아닌 지방세포 자체를 제거하기 때문에 효과가 확실하고, 진료일정으로 바쁜 의료진들이 큰 부담 없이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채규희 365mc 노원점 대표원장은 "HPL 지방분해주사는 넓은 부위의 사이즈를 효과적으로 줄여주기 때문에 복부나 허벅지 시술로 각광받고 있다.

복부 비만을 고민하는 일부 남성 의료진은 실제로 지방흡입 수술을 받은 경우가 종종 있다"고 전했다.

365mc 비만클리닉은 2003년 개원 이래 비만을 중점적으로 진료하는 특화된 의료기관으로써 300만 건 이상의 진료 케이스를 통해 비만 의료 분야 발전을 꾀하고 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