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가장 흔한 만성 질
서울대병원 '가장 흔한 만성 질
  • 편집부장
  • 승인 2015.03.18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가장 흔한 만성 질환' 축농증 새 치료법 개발 서울대병원 '가장 흔한 만성 질환' 축농증 새 치료법 개발    국민 6명 중 1명이 걸리는 축농증의 새로운 치료법이 개발됐다.

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신현우 교수와 서울시보라매병원 이비인후과 김대우 교수 연구팀은 축농증 중 콧속 물혹의 새 치료법을 발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연구팀은 코 상피세포에서 분비되는 선천성 싸이토카인(innate cytokine) 중 하나인 IL(interleukin)-25가 콧속 물혹에서 높게 발현되며 이를 차단하면 물혹이 줄어드는 것을 알아냈다.

싸이토카인은 세포와 세포 사이의 신호전달을 매개하는 물질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축농증과 콧속 물혹이 있는 환자 72명 중 70명, 축농증과 물혹이 없는 축농증 환자 65명 중 40명, 정상인 27명 중에는 10명 미만으로 IL-25가 발견됐다.

또 생쥐에게 IL-25 억제제를 투약하자 물혹의 75%가 줄었다.

축농증은 가장 흔한 만성 질환이다.

축농증이 오래되면 콧속에 물혹이 생기는데 심한 코 막힘과 악취, 농성 콧물로 불편을 겪게 된다.

축농증은 약물 치료에 반응을 잘 하지 않고 수술을 하더라도 재발이 잦다.

신현우 교수는 "콧속 물혹의 새로운 치료 타겟 발굴을 통해 물혹의 발병 기전에 관한 다양한 후속 연구는 물론 새로운 치료법의 개발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이 연구 결과는 알레르기 분야 세계 최고 권위의 학술지인 '알레르기·임상면역학 저널(Journal of Allergy and Clinical Immunology)' 최신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