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병원 많이 찾은 이유?...입원은 디스크, 외래는 기관지염 최다
지난해 병원 많이 찾은 이유?...입원은 디스크, 외래는 기관지염 최다
  • 전북중앙
  • 승인 2015.03.25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병원을 찾은 외래 환자들 가운데 급성 기관지염 환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입원 진료인원은 디스크가 최다였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5일 국민들이 병원을 많이 찾는 다발생 순위 상병을 발표했다.

지난해 입원 다발생 순위 1위는 기타 추간판 장애(허리 디스크)로 연간 27만9000명이 진료를 받아 전년 대비 4만2000명(17.9%)이 증가했다.

5년 전에 비해서는 73%인 11만8000명이 늘었다.

허리 디스크의 5년간 연평균 증가율은 14.7%로 2010년에는 진료인원이 16만1000명으로 다발생 순위 7위였으나 매년 크게 늘어 지난해 1위로 올라섰다.

연령별로는 남성은 30대, 여성은 50대 진료인원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5년 전에 비해 증가한 진료인원도 각각 1만5000명, 2만2000명으로 가장 많았다.

2014년 외래 환자는 '급성 기관지염'이 1508만4000명으로 최다였다.

국민 4명중 1명 이상이 이 질환으로 병원을 찾은 셈이다.

급성 기관지염 진료인원은 매년 1000만명 이상으로 5년간 진료인원이 가장 많았다.

월별로 보면 주로 3, 4월에 진료인원이 많이 발생하며 8월까지 감소하다 이후 다시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최근 5년간 4월 평균 진료인원이 약 290만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9월에 전월대비 53.7% 증가해 환절기에 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급증한 외래 다발생 질환은 치은염 및 치주질환으로 스케일링 급여 확대로 인해 진료인원이 전년 대비 20% 이상 크게 증가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