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집 바이러스 헤르페스 주의보…초기 예방 관리 중요
물집 바이러스 헤르페스 주의보…초기 예방 관리 중요
  • 전북중앙
  • 승인 2015.05.26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순포진을 일으키는 헤르페스 바이러스에 감염돼 병원을 찾은 환자가 매년 7% 이상씩 증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24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헤르페스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인원은 2009년 57만 명에서 2013년 75만 명으로 연평균 7.15% 증가했다.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을 보면 0~4세가 4795명(100명 중 약 5명)으로 가장 진료이용이 높은 연령군으로 나타났다.

또 10세 미만 어린이 환자는 16만명으로 전체의 21%에 달했다.

9세 이하 연령대를 제외하고는 여성 진료인원이 남성보다 더 많았다 연평균 증가율은 인구 10만명당 50대 이상 연령대에서 10% 이상 급증하는 추세를 보였다.

초기 감염 이후 바이러스가 체내에서 완전히 제거되지 않기 때문에, 평소에 잠복상태였다가 면역이 떨어지는 연령층에서 재발해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

헤르페스 바이러스는 피부 또는 점막의 붉은 기저부 위에 군집을 이루는 작은 물집이 생기고 그 자리가 가렵거나 화끈거리는 증상을 호소하는 급성 수포성 질환이다.

세계 정상 성인의 60% ~ 95%에서 감염이 확인될 정도로 가장 널리 퍼져 있는 바이러스 감염 질환 중 하나다.

단순포진 바이러스(herpes simplex virus, HSV)에 의한 감염이 가장 대표적인데, 피부 점막이나 손상된 피부가 단순포진 바이러스에 노출됐을 때 발병한다.

재발의 주요 원인으로는 정신적인 스트레스, 피곤함, 자외선이나 열, 추위 등에 노출, 성접촉, 월경, 발열, 면역저하, 스테로이드 투여, 레이저 수술, 외상, 신경 손상 등이 알려져 있다.

접촉에 의해 전염되므로 1차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타인의 체액과 접촉하지 않도록 한다.

또 적인 접촉을 통해서도 전염될 수 있으므로 이에 대한 주의도 필요하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