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벌 쏘임' 주의…알레르기 쇼크 10배 증가
여름철 '벌 쏘임' 주의…알레르기 쇼크 10배 증가
  • 전북중앙
  • 승인 2015.07.29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에는 벌에 쏘여 갑자기 호흡곤란이나 어지럼증 등을 호소하는 알레르기 쇼크(아나필락시스)가 일어날 가능성이 겨울보다 10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단법인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은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 산하 '두드러기·혈관부종·아나필락시스 워크그룹'이 2007∼2011년 서울대병원 등 전국 15개 대학병원에서 아나필락시스 진단을 받은 환자(16세 이상) 1806명의 의무기록을 검토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29일 밝혔다.

조사 결과 1806명 가운데 아나필락시스의 원인이 확인된 사람은 1661명이었다.

약물 탓에 아나필락시스를 경험한 환자수가 620명(37%)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식품(427명, 26%), 벌독(297명, 18%), 조영제(214명), 운동(103명) 순이었다.

벌독이 원인인 아나필락시스는 전체(297명)의 거의 절반(146명)이 여름에 집중 발생했다.

워크그룹은 "서울을 제외한 지역에서 여름에 벌독에 의한 아나필락시스 환자가 많은 것은 휴가 등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데다 벌 등 곤충의 활동이 활발해지는 계절이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반면 약물에 의학 아나필락시스는 봄(136명)·여름(141명)보다 가을(174명)·겨울(169명)에 더 많았다.

특히 진통소염제와 함께 가장 아나필락시스를 자주 일으키는 약인 항생제에 의한 아나필락시스는 34.3%가 겨울에 발생했다.

식품에 의한 아나필락시스 환자 수는 여름에 최저(전체의 20.4%), 겨울에 최고(31.1%)를 기록했다.

아나필락시스를 주로 일으키는 약물은 진통소염제와 항생제, 식품은 밀가루와 해산물이었다.

이 연구 결과(국내 성인 아나필락시스 원인의 계절 및 지역 분포)는 대한소아알레르기호흡기학회와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가 공동 발간하는 영문 학술지 '알레르기, 천식, 면역학 연구(Allergy, Asthma Immunology Research)' 최근호에 소개됐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