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교정,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방학시즌 수요↑
치아교정,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방학시즌 수요↑
  • 전북중앙
  • 승인 2015.08.03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방학을 맞아 치아교정 치료를 받는 청소년과 대학생이 늘고 있다.

치아교정은 언제하는 것이 좋은지, 자신에게 맞는 가장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방법은 무엇인지 판단하기 쉽지 않다.

치과전문의 신태운 믿을신치과 원장은 “치아교정은 최대한 빨리 해줄수록 좋다.

유치기부터 치아배열을 바로 잡아주면 향후 영구치도 바르게 나올 가능성이 높고, 아직 맹출하지 않은 영구치아의 맹출 공간을 확보함으로써 2차 교정 가능성을 줄여주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대한치과교정학회와 미국교정협회는 소아 치아교정을 위한 첫 검진시기를 7세로 본다.

검진을 통해 골격성장의 부조화가 있는지 확인하고, 필요한 경우 적정 치료시기를 놓치지 않기 위함이다.

신 원장은 “흐트러지거나 불규칙한 치열을 조기에 치료하지 않고 장기간 방치하면 저작활동에 지장을 줄 수 있고, 치아건강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더 나아가 악관절, 턱관절장애, 안면비대칭과 같은 심각한 부작용에 시달릴 위험이 높다”고 밝혔다.

믿을신치과 측에 따르면 치아교정의 종류로는 치아 표면에 브라켓을 붙이는 클리피교정과 설측교정, 세라믹교정, 투명교정(인비절라인) 등 시술방법과 재료에 따라 치아교정 방식이 조금씩 달라진다.

그는 “치아교정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의 치열상태에 따른 적합한 치료 방식을 택하는 것이다.

일부 병원에서는 심미적인 이유를 들어 육안으로 봤을 때 교정장치가 보이지 않는 설측교정이나 투명교정을 권하는 경우가 많은데, 구강상태에 따라 설측교정이 적합하지 않은 경우도 있다”고 조언했다.

교정치료는 치과전문의의 실력에 따라 결과가 크게 달라지기 때문에 다양한 케이스의 환자를 진료한 경험이 풍부한 치과전문의에게 시술받는 것이 중요하다.

신 원장은 “치아교정 기간 동안 구강위생에 신경 쓰지 않으면 치아에 흰 반점이 생기거나 일시적인 치은염(잇몸염증)이 발생할 수 있고, 충치의 발생 확률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

따라서 음식물 섭취 후에는 반드시 이를 닦는 습관을 들여야 하고, 고정식 교정장치를 부착한 경우에는 교정전용 칫솔과 치간 칫솔, 치아세정기를 병행해 청결을 유지해주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믿을신치과에서는 증상에 따른 치아교정 방법과 환자가 지켜야 할 수칙, 치과치료 부작용 예방법 등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홈페이지를 통해 제공하고 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