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쿨(Cool) 맵시로 이겨내는 뜨거운 여름'
'쿨(Cool) 맵시로 이겨내는 뜨거운 여름'
  • 김성아
  • 승인 2015.08.11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변화 탓인지 지난 해 보다 더욱 뜨거운 여름이 될 전망이다.

무엇보다도 이런 여름은 무더위에 많은 사람들이 불편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뜨거운 날씨에는 실내냉방을 함으로써 자칫 냉방병이 걸리기 쉬운 아이러니한 계절이기도 하다.

냉방병은 여름철 장시간 실내의 온도를 너무 낮추고 생활하면서 두통, 어지럼증, 피부건조증, 구토와 같은 증세가 나타나는 병이다.

특히, 사무실의 과도한 냉방과 바깥의 무더운 날씨격차로 인해 발생되는데, 이런 냉방병의 주원인은 시원한 곳에서만 생활하면서 인체의 방위체력(체온조절력, 면역력 등)이 저하되어 발생하는 신체적 스트레스 발생이 주원인이 된다.

실내와 외부의 온도차가 크게 되면 자율신경계의 기능 이상이 발생하여 위장 운동기능이 잘 조절되지 않고, 우리 몸의 호르몬 분비와 스트레스에 대한 조절반응의 이상이 발생하게 되는 것이다.

또한, 밀폐된 공간에서 냉방은 인체가 실내공기에 포함된 여러 가지 유해물질과 병원균에 지속적으로 높은 농도로 노출되어 세균이나 바이러스균에 의한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

여름이면 뉴스매체를 비롯하여 사무실 곳곳에서 ‘노-타이’,‘쿨-맵시’캠페인 홍보내용을 자주 접하게 된다.

일본에서부터 시작한 이 캠페인은 간소한 복장으로 체감온도를 낮춰 냉방에너지를 절약하고, 온실가스를 줄이며 건강에도 도움이 되는 캠페인이다.

여름철 전기절약뿐만 아니라 건강을 위해서는 적정실내온도인 26~28℃를 유지하며 에어컨을 가동하는 것이 좋다.

또한 선풍기를 동시에 사용하면서 자주 환기를 시켜주는 것이 냉방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

무엇보다도 노타이의 간소한 차림으로 몸에서 느낄 수 있는 불쾌지수의 가장 큰 원인인 피부표면에 있는 땀과 수분의 건조가 매우 중요한데 이는 무더운 여름의 불쾌지수는 실내온도보다도 습도와의 상관관계가 제일 높기 때문이다.

건강한 여름나기를 위해 냉방기구를 사용하더라도 실내와 외부의 온도차를 5℃ 이내로 유지해줘야 하며, 1시간 간격으로 창문을 열어 환기를 시켜야 한다.

이를 위해 쿨맵시는 전기절약과 건강을 위해 반드시 갖추어야 할 여름철 필수 드레스 코드인 것이다.

/한국에너지공단 전북지역본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