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인권침해 민관합동 종합감사 실시하라"
"장애인 인권침해 민관합동 종합감사 실시하라"
  • 김명수
  • 승인 2015.08.20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장애인차별철폐연대 전주시청 앞 기자회견서 촉구
▲ '마음건강복지재단 민관합동 종합감사' 실시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린 20일 전주시청 앞에서 전북장애인차별철폐연대 회원들이 복지재단의 장애인 인권침해 방치가 1년이 넘었다며 철저한 감사를 촉구하고 있다./김현표기자

전북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20일 오전 전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주시는 장애인 인권실태를 조사하는 종합감사를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전주시내 한 장애인 시설에서 인권침해, 폭행 등의 문제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다"며 “하지만 전주시는 이 시설에 개선명령이라는 가장 낮은 단계의 행정처분으로 끝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전주시는 각종 의혹과 사실 확인을 할 수 있는 답변과 근거도 제출하지 못하면서 민관합동 종합감사 요구는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며 “시는 지도감독 의무와 책임을 방임하면서 장애인 인권침해는 은폐되고, 축소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가난하고 힘없는 장애인도 사람이다”며 "전주시는 전반적인 장애인 인권실태를 포함한 민관합동 종합감사를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장애인연대 관계자는 "앞으로 사회복지법인의 공공성과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한 여러 활동과 대안 마련을 위해 지속적으로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명수기자 kms8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