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복 "부산 기장서 與 오픈프라이머리 도전할 생각"
김만복 "부산 기장서 與 오픈프라이머리 도전할 생각"
  • 전북중앙
  • 승인 2015.11.09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새누리당 '팩스 입당' 이후 부적절한 처신 논란에 휩싸인 김만복 전 국가정보원장은 9일 자신의 고향인 부산 기장에서 내년 총선 출마를 위한 새누리당 오픈프라이머리에 도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전 원장은 이날 자신의 입장을 담은 '국민께 드리는 해명의 글'을 통해 진보성향이었던 노무현정부에서 국정원장을 지냈음에도 보수 색채가 강한 새누리당에 입당하게 된 배경을 설명하고 향후 자신의 계획을 제시하며 자진탈당 가능성을 부인했다.

김 전 원장은 해명글에서 "(새누리당에) 입당 원서를 제출한 데는 보수 일색인 제 주변 분위기가 작용했다"면서 "국정원에 종사해 제 사고의 틀은 보수적 색채가 짙고, 그래서 새누리당 정책과 많은 부분에서 정서가 맞다.

저의 생각과 주변 분위기를 감안해 새누리당에 입당원서를 제출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또 "부산 기장군 출신으로서 고향 사람들로부터 국회의원에 출마할 것을 권유받고 당선 가능성을 탐색해왔다"며 "저를 국회의원 후보로 추대하기 위한 모임도 구성됐고, 그들은 만약 새누리당이 공정하게 경선만 하면 제가 공천을 받을 수 있으며 본선에서도 승리는 확실하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새누리당이 오픈프라이머리를 채택해 공정한 경선을 할 것으로 판단되면 여기에 도전해볼 생각"이라고도 말해 '팩스 입당' 이후 부적절한 처신 논란에도 불구하고 자진 탈당할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김 전 원장은 10•28 재•보궐 선거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지지 발언을 한데 대해서는 "당 차원의 공식 초청이 아니고 개인적 차원의 초청이라고 해서 고향 선배로서 인간적 정리로 응낙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팩스로 입당서를 제출한 뒤) 그때까지는 새누리당으로부터 입당 관련 어떤 연락은 물론 입당허가서나 당원증도 받지 못한 상태였고, 당원이라는 인식이 없이 방문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난) 5일 신문을 보고서야 입당 사실을 알게 됐다"면서 "(야당 후보를 위해) 선거유세에 참여하거나 연설 등으로 지원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김 전 원장은 "새누리당 후보 공천 신청문제는 앞으로 새누리당이 오픈프라이머리 등 공천규칙을 발표하면, 그 내용을 보고 결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