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무형유산원 송년공연 ‘가족, 가장 빛나는 행복’
국립무형유산원 송년공연 ‘가족, 가장 빛나는 행복’
  • 윤가빈
  • 승인 2015.12.10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이 2015 송년공연 ‘가족, 가장 빛나는 행복’을 연다.

오는 12일 오후 4시 얼쑤마루 대공연장에서 열리는 이번 송년공연은 무형문화재 가족 전승자의 무대로 마련된다.

주요 출연자는 중요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 및 병창의 보유자 안숙선과 딸 최영훈, 제27호 승무 보유자 故정재만의 아들 정용진, 제72호 진도씻김굿 이수자 이태백과 딸 이정은,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2호 판소리 보유자 왕기석과 형 왕기철, 딸 왕윤정이다.

안숙선 가족은 가야금·거문고 병창 ‘수궁가 中 가자 어서가’와 이태백 가족은 ‘아쟁산조·시나위’, 왕기석 가족은 ‘흥보가 中 화초장 대목’을 선보인다.

또한 지난해 작고한 중요무형문화재 제27호 승무 보유자 故정재만의 무대를 아들 정용진씨가 소개한다.

공연은 무료로 진행되며,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www.nihc.go.kr)과 전화(063-280-1500)로 문의가능하다.

국립무형유산원은 “앞으로도 무형문화유산의 향유기회를 넓히고, 국민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는 공연을 지속적으로 개최하겠다”며 “송년공연이 한 해 동안의 행복했던 기억을 되돌아보고 가족의 따뜻한 정을 되새기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가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