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영화관람객 3년 연속 2억명 돌파
올해 영화관람객 3년 연속 2억명 돌파
  • 전북중앙
  • 승인 2015.12.29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영화 관람객이 3년 연속 2억명을 돌파한 데 이어 5년 연속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29일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올해 국내 영화관 누적 관객은 전날(28일)까지 2억1천517만3천362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누적 매출액도 1조7천억원을 넘어서며 역대 최대다.

2011년 당시 역대 최다 관객 수(1억5천972만4천465명)를 기록한 이래 5년 연속 기록을 경신했다.

또 2013년(2억1천334만6천935명), 2014년(2억1천506만7천760명)에 이어 3년 연속 2억명을 돌파한 기록이다.

복합 상영관이 들어선 이래 상영관과 개봉작이 늘어나면서 영화 관람이 예전보다 쉬운 소비 패턴으로 자리를 잡았기 때문이다.

올해 개봉한 영화는 전날까지 1천187편으로 역대 최다다.

5년째 기록 경신을 견인한 힘은 단연 한국영화다.

한국영화 관객 점유율은 2006년 63.6%까지 올라갔으나 2007년부터 2010년까지 40%대로 떨어지면서 4년 연속 외화에 밀렸다.

그러나 2011년 점유율을 51.9%로 회복하면서 다시 외화를 앞지르기 시작했고, 이후 5년 연속 국내 역대 최다 기록을 이끌었다.

전날까지 한국영화 관람객은 1억1천157만3천652명으로, 4년 연속 관객 1억명을 돌파했다.

올해 상반기만 하더라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등의 영향으로 관객 수가 지난해보다 감소했으나 지난여름 한국영화 '베테랑'(1천341만207명)과 '암살'(1천270만2천95명)이 쌍천만 흥행을 이끌며 상황이 반전했다.

이 두 편과 더불어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1천49만4천499명), '국제시장'(891만1천437명), '사도'(623만9천633명),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612만9천681명),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612만6천522명), '연평해전'(604만3천808명) 등이 기록 경신을 견인했다.

여기에 이달 한국영화 '히말라야', '대호', 할리우드 인기 시리즈물인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 등 대작이 잇달아 개봉하면서 힘을 보탰다.

특히, '히말라야'는 지난 25일 하루에만 74만6천413명이 관람하면서 기존 '변호인'(2013)이 가지고 있던 역대 성탄절 최다 관객(64만624명) 기록을 경신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