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회장 "월드컵 출전국 증가 시 아시아서 6개국 참가 가능"
FIFA 회장 "월드컵 출전국 증가 시 아시아서 6개국 참가 가능"
  • 전북중앙
  • 승인 2016.04.27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잔니 인판티노(46•스위스)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27일 "월드컵 본선 참가국 수가 40개국으로 늘어나면 아시아에서 6개국이 참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취임 후 처음 한국을 방문한 인판티노 회장은 이날 삼성동 아이파크타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월드컵 본선 진출국 수를 32개국에서 40개로 늘리겠다고 공약했던 내용이 여전히 유효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경우 아시아에 주어진 본선 티켓은 현재 4.5장에서 1.5장 더 늘어나게 된다.

인판티노 회장은 다만 "저는 독재자가 아니기 때문에 어떤 것도 강요할 수 없다"면서 "모든 이해관계자가 논의에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에서 참가국 수를 늘린 경험이 있는데 긍정적 효과를 낳았다"면서 "축구의 인기가 추가로 출전한 8개팀 정도만 늘어나는 것이 아니라 축구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졌다"고 말했다.

인판티노 회장은 "2026년부터 참가국 수가 늘어날 것"이라면서 "당분간 참가국 수는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남북한 간에도 축구 친선경기가 열릴 수 있으면 좋겠다"면서 "이런 것들이 남북관계 개선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만 "남북 축구 친선전은 아이디어 차원"이라면서 "나중에는 현실이 될 수도 있다. 일단 가능성을 언급한 것이고, 이것이 현실화될 수 있는 계기가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