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원화계좌 허용···현지지사 운영비 송금 가능
이란 원화계좌 허용···현지지사 운영비 송금 가능
  • 전북중앙
  • 승인 2016.05.01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역거래 계좌 자본거래 이용

국내 기업들의 이란 지사•현지법인 설립이 쉬워질 전망이다.

기획재정부는 오는 2일 외국환거래 규정을 개정해 우리나라와 이란이 무역거래 때 사용해 온 원화계좌로 자본거래를 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고 1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수출입에 따른 경상거래 자금만 원화계좌로 주고받을 수 있었기 때문에 국내 기업들이 이란에 현지지사를 세운다고 해도 운영에 필요한 돈을 보낼 수가 없었다.

이제부터는 이란 현지지사 설치•운영비, 인건비, 영업활동비도 원화계좌를 통해 보낼 수 있게 됐다.

국내 기업이 이란 부동산이나 기업 등에 투자하기 위한 투자금 송금도 허용됐다.

다만, 투자금 송금은 이란 중앙은행과 추가 협의가 필요해 당장 가능하지는 않다.

원화계좌는 우리 정부가 2010년 9월부터 서방의 대(對) 이란 제재에 동참하면서 만든 일종의 우회 결제 통로다.

달러화 결제 방식의 무역거래가 어렵게 되자 이란 중앙은행 명의로 우리은행과 기업은행에 원화 계좌를 만든 뒤 이 계좌를 활용해 양국 간의 교역대금을 결제해왔다.

국제사회의 이란 제재가 해제됐지만 달러화 결제는 여전히 불가능한 상황이라 한국과 이란은 당분간 원화결제 계좌를 유지하기로 한 상황이다.

이번 거래 규정 개정으로 국내 기업의 이란 투자는 물론 이란의 국내 투자도 가능해졌다.

이란은 원화계좌를 증권 등 다른 계좌와 연계해 주식, 채권, 파생상품 등 국내 금융상품에 투자해 계좌 수익률을 높일 수 있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