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총리 "북 도발 대비 안전"
황총리 "북 도발 대비 안전"
  • 전북중앙
  • 승인 2016.05.03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사시 즉각-강력 응징 태세 외교부에 주요국 협력강화 지시

황교안 국무총리는 3일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국가안보와 국민안전을 지켜낼 수 있도록 철저한 대비 태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이날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북한이 수차례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무모한 도발을 멈추지 않고 있으며, 제7차 당 대회를 전후해 5차 핵실험 등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총리는 "국방부는 북한의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고 유사시 즉각적이고 강력히 응징할 수 있는 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주문했다.

황 총리는 이어 "외교부는 북한의 추가 도발 억제를 위해 미국•중국 등 주요국과의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도발 시 유엔 안보리 등 국제사회와 함께 신속하고 강력한 추가제재에 나설 수 있도록 대비해달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국제사회의 경고와 결의를 거스르고 지속적으로 한반도와 동북아의 안보를 위협하는 행위를 하면 더욱 고립될 수밖에 없다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총리는 또 박근혜 대통령의 이란 방문과 관련해 "각 부처는 이란에서 제2의 중동 특수 붐을 일으켜 경제 회복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후속 조치를 차질 없이 추진해달라"고 말했다.

황 총리는 이어 "외교부, 산업부 등 관계 부처는 인프라•에너지•보건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대형 프로젝트 수주 등이 가시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신속한 금융지원, 정보제공 등을 통해 시장 선점 경쟁에서 우위에 설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5월6일 임시공휴일과 관련해 "봄 여행주간과 맞물려 있는 이번 연휴가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고, 관광 활성화, 민간소비 증대 등 내수 진작을 촉진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같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공휴일 기간 의료서비스 분야 등에서 국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초등돌봄교실, 어린이집 이용 등 공휴일 근무자에 대한 지원도 세심히 챙겨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