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연휴로 지역상권에 관심 가지길
황금연휴로 지역상권에 관심 가지길
  • 박정미
  • 승인 2016.05.08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휴 기간에 찾은 전주 남부시장 야시장에는 활력이 넘쳤다.

인근 한옥마을과 전주 국제영화제 방문객까지 가세해 다양한 먹거리, 볼거리를 즐기려는 사람들로 그야말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사람 냄새 물씬나는 시장의 밤은 깊어가고 있었고, 야시장의 전국적 성공사례로 손꼽히는 전주 남부시장의 진가는 연휴기간 더욱 더 빛을 발하는 것 같았다.

정부의 임시공휴일 지정으로, 5월 5일부터 5월 8일까지 나흘간 이어진 황금연휴가 끝이 났다.

임시공휴일 지정의 가장 큰 이유는 소비촉진을 통한 내수 활성화였다.

정부가 임시공휴일을 지정한 적은 여러 번 있었지만 경제활성화를 목표로 연휴를 늘리기 위해 임시공휴일을 지정한 건 작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였다.

올 해 1분기 경제성장률은 0.4%로 최근 3개 분기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내수와 수출의 동반 부진이 두드러 졌고, 특히 민간소비가 0.3% 감소하면서‘소비절벽’이 현실화 되는 듯 했다.

이런 와중에 내려진 이번 임시공휴일 지정이 경제활성화를 위한 임시방편의 조치이기는 하나, 저성장 국면의 장기화 우려와 내수 시장의 중요성에 대한 방증이기도 할 것이다.

통계치가 나와봐야 알겠지만, 정부는 임시공휴일 지정을 계기로 소비지표의 개선 기대와 함께 작년과 비교해 그 이상의 내수 진작 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우리 도에서도 내수 활성화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전통시장 야시장 확대 운영, 공공청사 무료개방, 봄 여행주간 시행 등을 추진했다.

이번 임시공휴일 지정이 지역 경제에도 긍정적 신호로 작용해 매출 증가, 고용 창출, 소득 증대 등 경제성장의 선순환 과정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

다만 내수 진작의 과실이 모든 산업 부문, 각 계층에게 골고루 나누어 졌는지는 따로 생각해 봐야 할 문제다.

과실의 크기에만 집착해 공평한 배분을 소홀히 한다면, 불평등과 불균형에 따른 더 큰 사회경제적 문제를 야기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이번 연휴 동안 다수의 소상공인들은 상대적 소외감을 느꼈을 것이다.

한옥마을 등 사람들이 몰리는 일부 관광지 인근 상권에는 연휴기간이 축복이었겠지만, 그 외 지역의 소상공인들에게는 그렇지 않았을 것이기 때문이다.

더구나, 같은 기간 대형유통업체의 대대적인 할인 행사, 인구 교외 유출로 인한 도심 공동화는 소상공인들을 더 힘들게 했을 것이다.

시장경제를 지향하고 있는 우리 사회에서 이러한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전국적 단위의 문제에 가깝기 때문에 지자체 차원의 문제 해결에도 한계가 있다.

다만 20대 총선 결과가 말해주듯이, 경제정책 성과의 온기가 서민과 모든 경제주체들에게 두루두루 전해질 수 있도록 정부와 지자체, 지역 공동체가 힘과 지혜를 모으는 것이 문제 해결에 한 발짝 다가서는 길이라 생각한다.

이번 연휴기간 보았던 야시장의 풍경을 머지않아 도내 곳곳에서 볼 수 있기를 간절히 희망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