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프로축구 "관중석 못채우면 구단에 벌금 부과"
스페인 프로축구 "관중석 못채우면 구단에 벌금 부과"
  • 전북중앙
  • 승인 2016.05.19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2017시즌부터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는 관중석을 채우지 못하는 구단에 벌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영국 매체 BBC는 "스페인 리그는 다음 시즌부터 텔레비전에 빈자리가 보이는 클럽에 벌금을 부과할 계획"이라고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새 규정에 따르면 리그의 톱 클럽들은 특정한 TV 카메라 각도에 따라 보이는 경기장의 관중석을 꽉 채워야 한다.

이 같은 조치는 TV 시청자들에게 더 나은 방송을 보여주고, 무엇보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와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BBC는 덧붙였다.

프리메라리가는 지난해에는 각 구단의 수익 불균형을 없애기 위해 TV 방송권을 개별 판매하지 못하도록 한 바 있다.

이에 중계권료 50%는 20개 팀에 균등하게 나누고 나머지 50%는 리그 순위 등에 따라 배분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