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방한행보, 과대해석-추측 삼가달라"
반기문 "방한행보, 과대해석-추측 삼가달라"
  • 전북중앙
  • 승인 2016.05.30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훈클럽 '대권시사' 의혹에 "과대확대되었다" 당혹감 "UN사무총장 업무" 설명
▲ 지난 30일 오전 경북 경주시 경주화백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유엔 NGO 콘퍼런스에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황교안 국무총리, 김관용 경북도지사 등 참석자들과 웃고 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방한 이후 자신의 행보를 둘러싼 정치적 해석과 관련해 "국내에서 행동에 대해 과대해석하거나 추측하거나 이런 것은 좀 삼가, 자제해 주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반 총장은 30일 경주화백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66차 유엔 NGO(비정부기구) 콘퍼런스'에 참석, 기조연설을 한 뒤 기자회견을 통해 "관훈클럽 비공개 간담회를 했는데 그런 내용이 좀 과대확대 증폭이 된 면이 없잖아 있어, 저도 좀 당혹스럽게 생각하는 면이 많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반 총장은 "제가 앞으로 무엇을 할 것이냐, 이런 데 대해 많이 추측들 하시고, 보도하시는데 제가 무슨 일을 할 것인지는 저 자신이 제일 잘 아는 사람일 테고, 제가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방한 중 활동과 관련해 오해가 없으시기를 바란다"면서 "정치적 행보와 전혀 무관하게 오로지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국제적 행사에 참여하고, 주관하기 위해 (한국에)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 총장은 "이 자리에서 분명히 말씀드리는 것은 저는 아직도 (임기가) 7개월, 정확히 오늘로 7개월이 남았다.

제가 마지막까지 잘 마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면서 "국민 여러분께서 제가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많이 도와주시면 대단히 감사하겠다"고 강조했다.

반 총장이 방한 마지막 일정에서 '국내에서 행동에 대한 과대 해석 자제'를 주문한 것은 지난 25일 관훈클럽 간담회 발언이 대권도전을 시사한 것으로 받아들여지면서 큰 파장이 일자 수위조절을 하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앞서 반 총장은 방한 후 첫 일정으로 열린 관훈클럽과의 간담회에서 "유엔 사무총장에서 돌아오면 국민으로서 역할을 제가 더 생각해보겠다", "한국 시민으로서 어떤 일을 해야 하느냐는 그때 (임기종료 후) 가서 고민, 결심하고 필요하면 조언을 구할 수도 있다"고 언급, 대선 출마 가능성을 강력하게 시사한 바 있다.

아울러 반 총장은 기자회견에서 서아프리카 말리에서 활동 중인 유엔 평화유지군이 29일(현지시간) 반군으로 추정되는 무장 괴한의 공격을 받아 최소 5명이 숨진 것과 관련, "그들(희생자)은 영웅이었다"면서 "진심 어린 애도를 표하고, 유엔은 그들의 희생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 총장은 이어 "가해자들을 조속히 법정에 세우기 위한 행동을 촉구한다"면서 "우리는 강력히 대응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유엔 사무총장으로서의 업적과 아쉬운 점에 대한 질문에는 "제가 많은 이상과 업적을 남길 수도 있겠지만 모든 것은 역사가들의 몫으로 남기겠다"면서도 지속가능한 개발목표(SDGs)와 신기후변화협약(파리협정), 인간의 존엄성과 여성의 역할 증진을 위한 노력 등을 꼽았다.

반 총장은 경주 일정을 끝으로 6일간의 한국 및 일본 체류 일정을 마치고 이날 저녁 인천공항을 통해 한국을 떠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