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리엄스, 샤라포바 제치고 여성 스포츠 스타 수입 1위
윌리엄스, 샤라포바 제치고 여성 스포츠 스타 수입 1위
  • 전북중앙
  • 승인 2016.06.08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테니스 세계랭킹 1위 세리나 윌리엄스(35•미국)가 '수입'에서도 마리야 샤라포바(29•러시아)를 넘어섰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는 8일(한국시간) '1년간 여자 스포츠 스타 수입 순위'를 공개했다.

놀랄만한 변화가 있었다.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11년 연속 연 수입 1위를 지키던 샤라포바가 2위로 내려갔다.

샤라포바를 밀어낸 여자 스포츠 스타는 윌리엄스였다.

포브스는 "윌리엄스는 최근 12개월 동안 총 2천890만 달러(약 334억원)를 벌었다.

상금으로 890만 달러를 받았고, 광고 등으로 2천만 달러를 더 벌었다"고 전했다.

윌리엄스는 지난해 포브스가 발표한 순위에서는 2천460만 달러로 여자 스포츠 스타 2위였다.

지난해보다 430만 달러를 더 벌어들였고, 샤라포바를 제쳤다.

포브스는 "샤라포바가 최근 12개월 동안 2천190만 달러를 벌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수입 2천970만 달러에서 780만 달러가 줄어든 수치다.

포브스는 "샤라포바가 도핑 양성반응을 보인 뒤 광고 활동 등에 제약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종합격투기 론다 로우지(미국)는 1천400만 달러를 벌어 3위에 올랐고, 자동차 경주 드라이버 대니카 패트릭(미국)이 1천390만 달러로 4위를 차지했다.

테니스의 강세는 여전했다.

10위 안에 든 선수 중 로우지와 패트릭을 제외한 8명이 테니스 선수다.

아그니에슈카 라드반스카(폴란드•1천20만 달러), 캐롤라인 워즈니아키(덴마크•800만 달러), 가르비녜 무구루사(스페인•760만 달러), 아나 이바노비치(세르비아•740만 달러), 빅토리아 아자렌카(벨라루스•660만 달러), 유지니 부샤드(캐나다•620만 달러)가 5∼10위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