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소통 기대" 국민 "회전문 실망"
더민주 "소통 기대" 국민 "회전문 실망"
  • 전북중앙
  • 승인 2016.06.08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민주 "대야소통 원활 전망" 국민 "민의 전혀 반영 안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두 야당은 8일 박근혜 대통령이 정무•미래전략•교육문화수석 등 일부 참모진 교체를 단행한 데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더민주는 친박(친박근혜) 김재원 전 의원이 신임 정무수석으로 발탁된 데 대해 긍정적으로 반응했으나, 국민의당은 '해바라기성 인사'라고 비판했다.

더민주 이재경 대변인은 김재원 전 의원이 신임 정무수석으로 발탁된데 대해 구두논평에서 "김 신임 수석은 국회 경험이 풍부하신 분이라 특히 국회를 존중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 청와대가 대야 관계도 소통을 통해 원만하게 풀어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국민의당 손금주 대변인은 논평에서 "지난달 15일 비서실장 등 청와대 참모진 교체가 총선 민의를 전혀 반영하지 못한 실망스런 인사였다는 평가를 받은 지 한 달도 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대통령은 다시 한 번 실망스런 회전문 인사를 단행했다"고 지적했다.

손 대변인은 "소통과 협치라는 국회와 국민의 뜻을 받들기보다는 대통령의 뜻만을 잘 받드는 해바라기성 인사들로 채워져 있다는 의구심과 실망을 금할 수 없다"면서 "특히 김 신임 정무수석의 경우 친박 핵심으로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가장 잘 이해하는 적임자일지는 모르나, 국회와 국민의 뜻을 받들고 대통령께 이를 가감 없이 전달할 가교역할을 수행하기는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어 "(야당이)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의 해임을 요구하였음에도 대통령께서는 이번에도 이를 거부하고 유임시킴으로써 묵묵부답의 불통 인사를 고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