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통령 주재 국무회의, 더민주 대표연설 뒤 오후 연기
박대통령 주재 국무회의, 더민주 대표연설 뒤 오후 연기
  • 전북중앙
  • 승인 2016.06.20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소야대 협치-소통 배려 추측

박근혜 대통령이 주재하는 21일 국무회의가 평소와 달리 오후에 열릴 예정이다.

20일 청와대에 따르면 다음날 국무회의는 국회 일정을 고려해 개회 시간을 오후 2시께로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내일 오전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국무위원이 참석함에 따라 (국무회의가) 오후로 연기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마침 21일 오전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차례라는 점에서 '여소야대' 체제에서 협치와 소통을 강조한 박 대통령이 야당을 배려해 국무회의 시간을 옮긴 게 아니냐는 추측도 일각에서 나온다.

하지만, 교섭단체 대표연설과 국무회의 일정이 겹치는 경우에는 국회의 요청대로 국무위원들이 대표연설에 참석할 수 있도록 회의 시간을 옮기는 게 통상적인 관행이라고 청와대 측은 설명했다.

실제로 현 정부 출범 이후 2013년 6월4일과 2015년 2월3일 각각 새누리당 최경환 전 원내대표, 김무성 전 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로 인해 국무회의가 오후로 연기됐다.

현 정부에서 야당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때문에 국무회의 시간을 변경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기는 하지만, 노무현 정부 시절에도 이런 사례가 종종 있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인 2007년 6월5일과 같은 해 11월6일 한나라당 김형오 원내대표, 같은 당 강재섭 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과 겹치는 것을 피하고자 국무회의를 각각 오전 8시로 앞당긴 바 있다.

다만, 이명박 정부 시절에는 평상시 국무회의를 오전 8시에 개최해 교섭단체 대표연설과 겹칠 일이 거의 없었다.

한편, 이번 국무회의는 오후로 변경되면서 시간이 다소 줄어든 탓에 박 대통령이 유승민 의원 복당 논란, 개헌 등의 현안에 관해 구체적으로 언급할 가능성이 더 희박해진 것으로 점쳐진다.

복당과 개헌 등의 정치적 이슈는 대통령이 관여할 사안이 아니라는 이유에서다.

다만, 청와대 일각에선 신공항 문제의 경우 정치권의 논란 증폭 등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자제를 촉구하는 메시지를 내놓을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아울러 박 대통령은 호국보훈의 달인 6월을 맞아 안보와 북한에 대한 대비를 강조하는 메시지를 국무회의에서 내놓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