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이광재 작가 초청 근대역사특강
완주군 이광재 작가 초청 근대역사특강
  • 김명곤
  • 승인 2016.06.22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 중앙도서관이 운영하는 2016 인문독서아카데미 2번째 테마 강연이 23일부터 매주 목요일 저녁7시에 도서관 강당에서 열린다.

강연자는 제5회 혼불문학상 수상작이자 완주군이 2016 올 해의 책으로 선정한 「나라 없는 나라」의 이광재 작가이다.

이 작가는 군산 출신으로 전북대를 졸업하고 1989년 단편 「아버지와 딸」로 등단하여 「내 가슴의 청보리밭」, 「폭풍이 지나간 자리」등을 냈고 2012년 전봉준 평전「봉준이, 온다」를 집필했다.

이번 근대역사특강은 <근대, 인류의 희망인가 인류 멸망의 입구인가>를 주제로 총 5회에 걸쳐 이뤄지며, 23일 <서양, 근대의 문을 열다>, 30일 <동양,근대의 변종-굴복>, 7월 7일 <조선, 근대와의 조우-저항>, 7월 14일 <조선, 자주적 근대의 길>, 7월 21일 <식민지, 민주화, 신자유주의>의 순으로 운영된다.

세계 근대사 기초와 역사적 맥락을 이해하고 특히, 풍파와 같았던 조선후기 역사의 전개과정을 통해 현재에 적용가능한 가치를 논의하는 의미있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완주군 인문독서아카데미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고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공모사업으로 완주군은 연속3년 수행기관으로 선정되어 최고의 강사를 모시고 인문학 열풍에 부응하고 있다.

강좌와 관련한 참가신청 및 문의는 완주 중앙도서관(☎290-2653)으로 하면 된다.

/완주=김명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